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사진]포효하는 '셔틀콕 여제' 안세영, '중국과 단체전 결승 첫 경기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항저우(중국), 최규한 기자] 1일 중국 항저우 빈장 체육관에서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전 결승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 안세영이 첫 경기를 잡아낸 뒤 포효 하고 있다. 2023.10.01 / dream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