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여자축구 지소연 격분 “이런 불공정한 경기 처음…저 심판 징계해야” [항저우A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화연 퇴장 말도 안돼”
“나에게 수차례 퇴장성 태클 경고조차 없어”
“나는 징계 받아도 좋아. 대신 저 심판도 함께 징계해야”
“지금까지 이런 불공정한 경기는 처음”


파이낸셜뉴스

지소연 "지금까지 이런 불공정한 경기는 처음... 나를 징계할거면 저 심판도 징계해야" 눈물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여자축구 에이스 지소연(수원FC)이 격분했다. 눈물을 흘리며 화를 참지 못했다.

남북 대결에서 완패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8강에서 마친 지소연은 석연치 않은 판정에 화를 참지 못했다.

지소연은 9월 30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8강전을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축구하면서 심판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싶지는 않지만, 오늘 경기는 정말 심판 능력과 자질을 의심할 만한 경기"였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1-4 대한민국의 패배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 하는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과연 이것이 퇴장감인가. 이 장면 하나가 이날 경기의 항배를 바꿨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 대표팀은 이날 북한에 1-4로 대패해 4강행이 불발됐다. 지난 3개 대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던 한국 여자 축구가 아시안게임 4강에 들지 못한 건 25년 만이다.

한국은 이날 북한과 전반 1-1로 맞섰으나 전반 막바지 공격수 손화연(현대제철)의 퇴장이라는 악재를 맞았고, 후반에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지소연은 "오늘 심판의 결정이 너무 큰 영향을 줬다. 축구하면서 이렇게 불공정한 경기는 처음이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손화연의 퇴장은 말이 안 된다. 90분 내내 북한 선수와 싸우며 심판 판정에 흐름도 끊겼다"며 "분명 우리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하지만 11명이 싸웠더라면 지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파이낸셜뉴스

30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 전반 대한민국 지소연에 대한 북한 선수의 깊은 태클에 남북 선수들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내가 태클을 당했을 때 비디오 판독(VAR)이 있었다면 퇴장도 나올 만한 파울이 있었다. 후반전에 전은하가 페널티킥을 얻었어야 하는 상황에서도 경고조차 없었다"며 "심판이 매우 아쉬웠다"고 재차 곱씹었다.

"처음으로 이성을 많이 잃은 경기였다. 흥분한 상태로 심판에게 계속 항의해서 제가 추후 징계를 받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한 그는 "저 심판도 징계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파이낸셜뉴스

아쉽게 경기장을 떠나는 지소연. 대한민국은 올림픽 예선에서 또 다시 북한과 만나게 된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월드컵의 아픔 이후 아시안게임을 보고 묵묵히 걸어왔는데, 결과가 매우 아쉽고 실망스럽다"면서도 "좌절할 시간이 없다. 다시 올림픽을 보며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패배로 북한과 맞대결 13경기 연속 무승(2무 11패)에 빠진 한국 여자 축구는 공교롭게도 다음 달 예정된 2024 파리 올림픽 2차 예선에 북한과 같은 조에 묶여 다시 만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