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최희 “둘째 임신 때 안면마비 후유증 찾아와, 보톡스 치료 했다”(‘최희로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최희로그 CHOI-HEE LO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최희가 안면마비 후유증을 고백했다.

28일 ‘최희로그 CHOI-HEE LOG’에는 ‘드디어 이사 가는 날! |안 버리고 챙겨온 육아꿀템 소개 (+새로운 집 맛보기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최희는 이사 전날 마지막 정리를 했다.

최희는 “아기들 데리고 이사하는 거 보통 일이 아닌 것 같다. 이사 가기 전까지 정리할 건 정리하고 버릴 건 버리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어 최희는 “또복이(둘째) 모유 수유는 길게 하지 않았다. 또복이 때는 모유 수유를 짧게 한 이유가 있다. 예전에 안면마비가 왔었다. 그게 후유증 없이 잘 나았다고 생각했는데 또복이를 임신했을 때 약간의 후유증이 찾아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약물 치료라든지 적극적인 치료를 하진 못하니까 그냥 임신한 상태로 얼굴 마사지 정도 하고 그렇게 치료를 했었다. 근데 이게 점점 심해지는 거다. 불편함을 느꼈다. 아기를 낳고 모유 수유를 중단하고 보톡스 치료를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