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천재 여고생 배영선수' 이은지. 女배영 200m에서 25년 만에 동메달 안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 사진=대한체육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이은지가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이란 쾌거를 달성했다.

이은지는 26일(한국시각) 중국 항저우의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여자 배영 200m 결승에서 2분09초75로 동메달을 따냈다.

말 그대로 대역전극이었다. 이은지는 150m 지점까지 일본의 나리타 미오에 밀리며 4위로 쳐져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 50m 구간 막판 스퍼트, 극적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은지는 1998년 방콕 대회 동메달을 딴 심민지에 이어 25년 만에 아시안게임 여자 배영 200m에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은지는 2006년생으로 천재 여고생 배영선수다. 오륜중 시절부터 배영 100m 1분00초03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으며 최연소로 도쿄 올림픽에 나서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