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우, 졌다고 라켓 부순 이유…中 “병역면제 실패해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권순우 - 서울신문,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매너도 졌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26·당진시청)가 패배 후 보여준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권순우(세계랭킹 112위)는 25일(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태국의 카시디트 삼레즈(22·636위)에게 세트스코어 1-2(3-6, 7-5, 4-6)로 패했다.

남자 단식 4번 시드를 받아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그는 어깨 부상의 여파에서 아직 헤어 나오지 못한 모습이었다. 한 세트씩 주고받은 뒤 시작한 3세트에서 초반부터 크게 흔들리며 5게임을 연속으로 나왔다. 뒤늦게 게임 스코어 4-5까지 추격했으나, 끝내 패했고 지난 8월 복귀 후 6연패에 빠졌다.

문제는 경기가 끝난 뒤 그가 보인 태도였다. 패배가 확정되자 권순우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수차례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리쳐 부쉈다. 라켓이 박살 난 뒤에도 의자를 두 차례 더 내리쳤고, 짐을 챙기다가도 다시 라켓을 집어들어 코트를 내리쳤다. 상대 선수인 삼레즈가 다가와 악수를 청했으나 권순우는 눈길도 주지 않고 무시했다.

권순우의 비매너 행동을 두고 관중석에서는 야유가 터져 나왔다. 중국 웨이보에도 해당 영상이 퍼져 6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중국 SNS에는 “테니스 선수는 라켓을 사랑해야 한다. 저러니까 지는 거다. 테니스를 존중하지 않는 선수는 평생 출전을 금지해야 한다” 등의 비판이 올랐다.
서울신문

20일 테니스 국가대표 권순우가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항저우 오장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매체 “광견병 걸린 듯” 조롱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패배 후 라켓을 산산조각내고, 상대와의 악수도 거부한 한국의 테니스 선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권순우는 세계 랭킹이 500위 이상 차이 나는 상대 선수에게 패배했다는 사실이 확정된 후 라켓을 코트에 계속 강하게 내리쳐 부쉈다. 이후에도 라켓으로 의자를 때리는 등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며 “상대 선수는 권순우와 악수를 하기 위해 다가갔지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상대 선수는 결국 관중에게만 인사를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중국 매체 시나닷컴은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맏형 권순우가 세계랭킹 636위 삼레즈에게 1-2로 패했다. 이후 권순우는 외부의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광견병에 걸린 것처럼 라켓을 계속 부수고 상대방과 악수를 거부했다”고 조롱했다.

매체는 그 이유를 한국 남자 선수들의 병역 문제로 꼽았다. 시나닷컴은 “우리 모두 알다시피 한국 선수들은 올림픽 메달과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면 병역을 면제받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한국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서 큰 압박을 받고 있으며, 패하면 하늘에서 떨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에는 “매너의 스포츠로 테니스에서 있을 수 없는 촌극” “국가대표로서 출전했으면 그에 걸맞은 품위를 보여야 한다”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스포츠 정신을 모르는 선수는 국대 자격이 없다” 등 비판이 쇄도했다.

권순우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테니스 남자 단식 부문 금메달을 노렸으나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어깨 부상 이후 지난달 복귀했지만 6연패를 이어가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홍성찬(26·세종시청)과 한 조를 이룬 남자 복식 경기만 남겨두게 됐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