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49kg 감량’ 최준희 “주 4~5일 음주 …술 참기 힘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 ‘둔희’ 화면 캡처


고(故) 최진실의 딸이자 인플루언서인 최준희가 바디프로필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최근 최준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둔희’를 통해 '80일 동안의 식단, 운동, 꿀팁, 태닝, 비용, 생리할 때, 물단식 인바디 변화, 유지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에서 그동안 체중 감량과 관련해 자주 문의 받았던 질문들을 모아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바디프로필을 준비하게 된 계기에 대해 "다이어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지만 매번 같은 몸무게를 유지하는 것에 사실 질렸다. 뭔가 내가 내 몸무게에 싫증이 났다. 새로운 변화가 필요했고, 한계를 확인해보고 싶어 스튜디오를 예약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키 170㎝에 체중 53~54㎏이었던 그는 80일 동안 47㎏까지 감량에 성공했다.

최준희는 "하루 900~1100칼로리 정도 먹었고, 평소 식단보다 야채와 고기를 더 추가해 탄단지(탄수화물, 단백질, 재방)을 맞춰 먹었다"고 설명했다.

식단을 하면서 배고프지 않았냐는 물음에 "생각보다 힘들었는데 음식을 못 먹어서 힘든 것 보다 제가 술을 너무 좋아해 술자리 갔을 때 안주도 못 먹고 물만 마시고 했어야하는 분위기였다. 일주에 술을 4~5회 마시는데 숙취가 별로 없고 빨리 취하는 편도 아니라서 굉장히 음주를 즐겼는데 그래서 더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최준희는 배우 고(故) 최진실(1968~2008)의 딸이다. 과거 루푸스병으로 몸무게가 96㎏까지 늘어난 적이 있다고 밝혔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