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종합] "500억 원대 '무빙', 디즈니 美 본사도 축하한 성적…시즌2 확고한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풀 작가의 세계관이 넓기 때문에 시즌 2도 할 수 있는 포텐셜이 큽니다. 검토할 때 그런 부분까지도 생각했습니다. '무빙'이 성공할 줄 알아서 그런 부분을 열어두고 논의했습니다. 강풀 작가님이 돌아오면 이야기를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의지는 확고하게 있습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김소연 대표의 말이다. 500억 원대 제작비가 든 '무빙'이 글로벌에서도 통했다. 한국, 일본, 홍콩, 타이완 등 아태지역에서 공개 첫 주 최다 시청 시리즈에 올랐다. 또한 훌루에서 서비스된 미국 성적 역시 높았다. 이는 월트디즈니컴퍼니가 생각한 성적보다 더 높은 수치였다.

22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디즈니코리아 오피스에서 디즈니+ 오픈하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김소연 대표는 "'무빙' 덕에 기분 좋게 지내고 있다. 콘텐츠 중에 성공적인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즈니스 면으로 봤을 때 국내 콘텐츠 제작 면에서 봤을 때 저희에게 전환점이 됐다. (공개 후) 7주 정도 된 것 같은데, 다음 단계로 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줬다. 그래서 의미 있는 작품이 됐다"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아픈 비밀을 감춘 채 과거를 살아온 부모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액션 시리즈.

김소연 대표는 "'무빙'은 국내에서나 해외에서 공개 첫 주부터 최다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해외라고 하면 미국 훌루에서 서비스됐고, 훌루에서 한국 콘텐츠가 잘하고 있는데 그중에서 '무빙'은 최다 시청 시간을 기록한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많은 나라에서 사랑해주시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디즈니 본사에도 다 알고 있다. '무빙' 공개 첫 주부터 성적이 좋았기 때문에 디즈니 밥 아이거 회장님이 축하 메시지도 보내줬다. 저희한테는 소중한 작품이 되고 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소연 대표가 생각하는 '무빙'의 인기 요인은 무엇일까. 그는 "스토리의 힘인 것 같다. 많은 분이 사랑해준 강풀 작가의 웹툰과 시작점이 달랐다. 매회 탄탄한 등장인물들이 축을 이뤘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우리나라 작품 중에서 보기 힘들었던 잘 짜인 스토리가 큰 힘을 발휘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소연 대표는 "잘 만들어진 스토리를 어떻게 표현해내는 게 중요하다. 국내 최고 배우들, 신인부터 베테랑까지 스타 배우들이 주옥같이 연기를 해주셨다. 잘 끌어낸 박인제 감독님의 힘이 분명히 있다. 제작진의 노력까지 어우러져 시너지가 극대화됐다. 우리나라에서 슈퍼 히어로가 생소한데, 초기에 저희 역시 걱정했었다. 실사 영화로 잘 그려질 수 있겠느냐는 우려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CG나 비주얼 임팩트 등 훌륭했다. 세계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텐아시아

강풀 작가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곳곳에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공감 포인트가 있고,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내용들이 포함돼 있다. 어떨 때는 어색할 수 있는데 잘 풀어낸 것 같다. 그 부분이 잘 먹혀들었다. 이건 디즈니가 꽤 많은 작품에서 보여준 특성이 아닐까 싶다. 그런 공통점을 봐주신 것 같다. OTT 론칭 후 꽤 시간이 지났는데, 업계에서 '무빙'은 흥행 공식이 깨진 작품이 아닐까 생각하시더라. 결국에는 잘 만들어지고, 퀄리티가 높은 콘텐츠가 창작자나 사업자에게 많은 기회를 주고, 시도할 기회와 용기를 주는 작품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소연 대표는 "'무빙' 제작비를 정확한 숫자로 말하기 어려운 점은 당연히 이해해주실 것"이라면서 "많은 제작비가 든 건 사실이다. 긴 기간 큰 노력과 자본이 들어간 작품이고 성적을 내주고 있다. 내, 외부적으로 가장 성공한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짚었다.

그렇다면 '무빙' 시즌 2를 볼 수 있을까. 김소연 대표는 "강풀 작가님의 세계관이 넓기 때문에 할 수 있는 포텐셜이 크다. 검토할 때 그런 부분까지 생각해서 검토했다. 구체적으로는 아니지만, '무빙'이 성공할 줄 알아서 그런 부분을 열어두고 논의했다. 물론 디테일하게 하지는 않았다. 시즌 2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지는 않았지만, 강풀 작가님도 쉬셔야 한다. 돌아오면 이야기를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시즌 2에 대한 의지는 확고하게 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디즈니가 한국에서 콘텐츠 사업을 철수한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하지만 김소연 대표는 "잘못된 정보인 것 같다. 한국 콘텐츠가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 할 수 있는 게 크고 중요하다. OTT에서는 어떤 콘텐츠가 나오는 게 중요한데, (OTT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를 빼고 이야기할 수 없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