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영구제명"…아이유, 팬콘서트 암표상 단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아이유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가수 아이유가 팬콘서트 티켓 불법 거래자를 잡았다.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023 아이유 팬콘서트 '아이+유니버스' 부정 티켓 예매 총 7건을 확인했다"면서 "유애나(아이유 팬클럽) 회원 4명은 영구 제명하고 강제 탈퇴한다. 멜론티켓 ID도 1년간 이용 제한하며 예매 티켓을 취소한다"고 22일 알렸다.

"팬클럽이 아닌 일반 예매자 관련 1건도 취소 처리했다. 금번 공연 추가 예매 불가 조치를 취했다"며 "제보와 모니터링 등을 통해 부정 거래로 의심되는 건에 관해 지속적으로 소명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 소명이 부족한 건은 추가 본인 확인을 통한 현장 티켓 수령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이유는 23~24일 서울 송파구 케이스포돔(KSPO DOME·옛 체조경기장)에서 데뷔 15주년 팬콘서트를 연다. 2019년 11주년 팬미팅 개최 후 4년 만의 오프라인 행사다. 선예매에서 최고 동시 접속자수 35만명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