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김종국, 소신 발언 "유튜브 촬영=카메라 한 대…몇 대 둘 거면 예능하지" (짐종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신현지 기자) 김종국이 유튜브 촬영 때 카메라를 한 대만 들고 가는 이유를 밝혔다.

21일 유튜브 '김종국 GYM JONG KOOK'에는 '유산소말고 유브이.. (Feat. UV)'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김종국은 쇼핑몰을 런칭하면서 판매하게 된 반소매를 소개했다. 김종국은 "오늘도 고민 안 하고 티를 입고 나왔더니 (제작진이) 같은 걸 입고 왔다"라고 반소매를 언급했다. 앞서 김종국은 4만 원대 티셔츠를 판매하게 되면서, 비싸다는 지적을 받았던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아이언슈타인'이 품절 됐다. 여러분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을 때는 보답을 하지 않냐"라며 "수익금을 다 기부할까 생각하고 있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김종국은 "너무 뜨겁게 반응해 주시고, 그것만으로 저는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 저는 입을 옷을 얻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제작진이 "패션 아이템으로 입어도 되는 거냐"라고 질문하자, 김종국은 "죄송한데, 제가 운동인이지만 스트릿 브랜드로 만든 거다"라며 당혹스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운동하시는 분들이 옷을 잘 입는 느낌. 그런 감성을 즐기시는 분들은 입으시면 (될 거 같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 유세윤과 함께 산행길에 나섰다. 김종국은 영상 촬영을 위해 한 명의 제작진과 함께했다.

이를 본 뮤지가 "(구독자) 약 300만에 이거 하나는 좀"이라며 깜짝 놀랐고, 유세윤은 "'만 원의 행복' 촬영하는 줄 알았다"라며 솔직한 반응을 보였다.

김종국은 "콘셉트가 이거다. 1인 유튜버처럼. 카메라 몇 대씩 두고, 작가 두고, PD 둘 거면 뭐 하러 이걸 하냐. 그냥 예능을 하지"라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뮤지는 "이렇게 해야 (유튜브가) 안 되더라도 상처 안 받는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유세윤은 최근 운동을 하면서 든 생각을 전했다. 그는 "나도 운동을 좀 해보니까 몸이 커지고 싶더라. 옛날에는 이소룡 같은 몸을 좋아하지 않냐. 그게 아니라 막 커지고 싶더라"라고 희망 사항을 이야기했다.

김종국도 유세윤의 말에 공감했다. 김종국은 "나도 처음에는 그렇게 시작했다. 요즘 애들 표현으로는 박재범 같은 몸이라고 한다"라며 유세윤과 뮤지와 함께 산 속 헬스장을 즐겼다.

사진 = 김종국 유튜브

신현지 기자 hyunji110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