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남궁민·안은진, 애절하고 사랑스런 '연인' [화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남궁민 안은진 화보 / 사진=데이즈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연인' 남궁민, 안은진이 애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22일 한 매거진은 10월 호를 통해 MBC 드라마 '연인'의 주연 남궁민, 안은진 배우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배우 남궁민, 안은진은 한복을 입고 '연인' 속 장현과 길채로 분해 극 중만큼이나 애절하면서도 색다른 사랑스러운 면모를 보였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배우 남궁민은 "무엇보다 황진영 작가님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에 캐릭터의 매력이 담겼다"고 말하며 "나는 낭자의 종이 될 테요" "정말 밉군" 등과 같은 장현의 대사를 명대사로 꼽았다.

안은진은 이어 "장현을 보며 혼자 왈칵했던 적이 많다"며 "'남궁찡'이라는 별명을 만들었다. 무척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체적이고 솔직하며, 자신의 욕망에 충실한 두 캐릭터는 기존 사극에의 전형성을 탈피해 시청자들의 많은 지지와 호응을 얻었다. 이에 대해 배우 안은진은 "사극이라는 틀에 맞춰 연기하기 보다는 그 안의 흐름을 잘 타면서 연기했던 것 같다. 길채가 그때그때 선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차차 변화하는 부분이 와 닿았다"고 밝혔다.

성황리에 파트 1을 마무리한 데에 대해 배우 남궁민은 "주로 금토 드라마를 하다 보니 '오늘 밤 치킨에 맥주 사놓고 드라마 봐야지'하는 분들을 즐겁게 할 수 있어 좋다. 좋은 작품을 보고 나면 그다음 날 하루가 마치 리셋된 것처럼 다시 살아지는 감정을 안다. 그런 감정을 시청자와 공유할 수 있다는 게 좋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연인' 파트1은 병자호란을 겪으며 엇갈리는 연인들의 사랑과 백성들의 생명력을 다룬 휴먼역사멜로 드라마다. 오는 10월 13일 금요일 밤 9시 50분 파트2 방송을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