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불붙는 엔비디아 AI칩 확보 전쟁...사우디·UAE도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인공지능(AI) 기술에 필수적인 고사양 그래픽처리장치(GPU) 칩 확보 경쟁에 나섰다.

14일(현지 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 국가는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로부터 수천 개의 고성능 GPU 칩을 구매하면서 글로벌 AI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두 나라는 자국의 경제 발전을 위해 AI 산업의 글로벌 리더가 되는 목표를 공공연하게 밝히고 있다고 FT는 설명했다.

조선비즈

대만의 엔비디아 지사 로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사우디는 최소 3000개의 H100 칩을 엔비디아로부터 구매했다. 이 칩은 개당 가격이 4만달러(약 5300만원)에 달하는 고사양 제품이다. 칩 구매에는 사우디의 압둘라 국왕 과학기술대(Kaust)가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Kaust는 확보한 GPU 칩을 통해 오픈 AI의 GPT-4와 비슷한 생성형 AI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출신 AI 전문가들이 미국에서의 활동이 막히자 대거 사우디로 건너가 연구 중이라고 Kaust에 정통한 소식통이 전했다.

UAE도 엔비디아로부터 수천 개의 칩을 확보했고, 이미 자체 오픈소스 대형 언어 모델인 ‘팔콘’을 개발했다. 두 나라가 엔비디아로부터 대량의 칩을 구매했다는 소식은 세계의 첨단 기술 기업들이 AI 시스템 개발에 필수적이면서도 수는 턱없이 부족한 고성능 GPU 칩 확보에 매달리는 상황에 알려진 것이라고 FT는 짚었다.

FT는 앞서 텐센트와 알리바바 등 중국 기업들도 엔비디아로부터 저사양이나마 제재 대상이 아닌 GPU 칩을 확보하려 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엔비디아와 가까운 소식통들에 따르면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의 TSMC는 올해 최신 H100 칩 55만개를 공급할 예정이다. 칩은 구글 등 미국의 기술 기업들에 우선 공급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엔비디아는 언급하지 않았다. 서방의 AI 전문가와 인권 운동가들은 이 두 나라에서 개발되는 AI 프로그램은 윤리적 가이드라인이나 보호장치가 부족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민서연 기자(mins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