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서원♥엄현경, 결혼·임신 겹경사 "내년 5월 전역 후 결혼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차서원(32)과 엄현경(37)이 열애와 결혼, 2세 임신을 동시에 알렸다. 선남선녀 배우 커플이 작품을 통해 부부의 연을 맺고 2세라는 축복까지 얻게 됐다.

차서원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5일 "차서원, 엄현경 두 배우가 작품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되었고, 드라마 종영 후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져,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며 "두 사람은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에 있으며, 차서원 배우의 제대 후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육군으로 현역 입대한 차서원은 내년 5월께 전역을 앞뒀다.

이어 "이 가운데, 두 사람에게 축복처럼 소중한 새 생명이 찾아왔다. 두 사람은 현재 조심스러우면서도 감사한 마음으로 소중한 생명을 기다리고 있다. 조용히 경건하게 이들에게 찾아온 이 축복을 나누고자 상세한 내용은 전해드리지 못하는 점 너른 양해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언제나 차서원 배우를 사랑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두 사람에게 따뜻한 시선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엄현경 소속사 여진엔터테인먼트는 "엄현경, 차서원 두 배우는 작품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되었고, 드라마 종영 후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져, 이후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다"며 "두터운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될 것을 약속하게 됐다. 결혼식은 배우 차서원씨가 전역한 후에 올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 가운데, 두 사람에게 축복처럼 소중한 새 생명이 찾아왔다. 두 사람은 현재 조심스러우면서도 감사한 마음으로 소중한 생명을 기다리고 있다"며 "언제나 엄현경 배우를 사랑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두 배우의 앞날에 많은 분들께서 아낌없는 격려와 따뜻한 시선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1년생 차서원과 1986년생 엄현경은 2021~2022년 방송한 MBC 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차서원은 지난해 11월 22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으며, 엄현경은 당분간 태교에 집중하며 출산을 준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