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잔나비 최정훈 “학창시절 관종, 기타 가방에 공책 넣어다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잔나비 최정훈이 학창시절 관종이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잔나비 최정훈이 출연했다. 최정훈의 목소리를 들은 한 어머니는 김창완이 생각난다고 했고, 실제로 최정훈은 “저의 음악의 아버지가 김창완”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최정훈은 학창시절 엄청난 관종이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정훈은 “수학 학원 갈 때도 기타 가방에다가 수학 공책을 넣어 다녔다”면서 “걸어가면서 기타도 없는데 피크를 손에 쥐고 다니고 그랬다. 관심받는 걸 되게 좋아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팔을 다친 채로 수학여행을 갔다고 밝히기도. 최정훈은 “수학여행 가기 4~5일 전에 축구하다가 팔이 부러졌다. 노래가 너무 부르고 싶더라. 어머니한테 나 노래 꼭 부르고 싶은데 가야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최정훈의 이야기를 유심히 듣던 서장훈은 “좋아하는 친구가 있었냐”고 물었고, 최정훈은 “그렇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남자애들만 있으면 노래를 불렀겠냐”며 웃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