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하버드 졸업장 공개…"10년 만에 재인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력 위조 논란'에 증거 제시

"유튜버에 휘둘리지 마라"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하버드 학력 위조 의혹에 졸업장을 공개했다.

이데일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하버드 대학교 졸업장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버드 졸업장을 촬영해 올리며 “불철주야 이준석이 가짜 하버드 졸업생이라고 증명하기 위해 노력 중인 유튜버들, 그리고 그 추종자들에게 10년 만에 또 사진 찍어서 다시 공개한다”고 적었다.

그는 “어차피 또 위조라고 난리 치겠지만”이라면서 “금박이 없느니, 무슨 직인이 없느니 하는데 원래 진짜 졸업장은 오른쪽 아래에 저렇게 엠보싱 되어 있다. 제발 이제 유튜버들에게 그만 휘둘리고 생산적인 일을 하자”고 했다.

최근 이 전 대표의 하버드대 학력을 의심하는 영상이 유튜브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해당 의혹은 이 전 대표가 정계에 입문할 때부터 언급돼 온 내용이었는데, 최근 보수 성향 유튜버가 또 다시 의혹을 제기하며 때아닌 ‘학력 위조 논란’이 퍼졌다.

차명진 전 의원도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에 ‘이준석의 학력 위조 논란, 해명은 왜 못하나’라는 제하의 영상을 올리며 같은 취지의 주장을 폈다.

그는 “복수전공이 불가능했던 하버드에서 어떻게 혼자만 복수전공을 했느냐”며 “성적증명서나 연구계획서라도 제출해야 하는데 전혀 제출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각종 자료를 업로드하며 의혹을 거듭 반박했다. 그는 과거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에게 학력 위조 누명을 씌운 ‘타진요 사태’를 언급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