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미스터트롯2’ 마친 하동근, 남해 축제 메인 무대…3월은 ‘금의환향’의 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미스터트롯2’을 마친 하동근이 3월을 ‘금의환향’의 달로 삼고 종횡무진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동근은 지난 3월 22일 서울시 성북구청에서 열린 ‘SB 다가가는 봉사단 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해 TV조선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출연료 전액을 기부하는 한편, 이승로 성북구청장에게 ‘표창장’을 수여받았다.

현재 성북구에 거주하고 있는 하동근은 소속사 유니콘비세븐도 성북구에 터를 둔 인연으로 ‘SB다가가는 봉사단’ 멤버로 열심히 나눔에 앞장서 왔다. 성북구에 위치한 중, 고,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주는 이번 행사에 하동근은 출연료 전액을 기부했으며 이를 인정받아 이승로 구청장에게 “선한 영향력에 앞장서줘서 고맙다. 따뜻한 귀감이 되었다. 앞으로도 지역 사회 발전에 힘써 달라”는 덕담을 들었다.

특히 하동근은 절친한 지인인 하나히어링 강북센터 정수영 원장과 함께 취약계층을 위한 ‘보청기 지원’에도 나서 훈훈함을 더했다.

이후 25일에는 ‘음악 스승’인 전영록의 생일을 맞아, ‘전영록TV’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 깜짝 출연하기도 했다. 이날 그는 전영록에게 선물받은 노래 ‘차라리 웃고 살지요’를 열창해 사제지간의 돈독한 정을 보여줬다. 전영록은 “오디션 준비하느라 힘들었을텐데 쉬지도 않고 발걸음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방송계의 친정’ 같은 국악방송에도 모처럼 출연했다. 최근 국악방송 간판 프로그램인 ‘소리를 배웁시다’ 녹화에 참여해 2주치 촬영을 마친 것. 하동근은 “‘소리를 배웁시다’는 2020년 ‘꿀맛이야’로 데뷔한 직후 출연한 첫 고정 프로그램이어서 ‘마음의 고향’ 같다. 모처럼 게스트로 출연해 MC 김지선 님과 방수미 남도소리 명창 님을 만나 뵙게 되어서 반가웠다. 언제든 불러주시면 달려오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녹화분은 오는 4월 17일 오전 9시 20분 방송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하동근은 3월 31일에는 고향인 남해로 달려간다. 경남 ‘남해대교 개통 50주년’을 기념한 문화이벤트인 ‘꽃피는 남해’에 메인 무대를 장식하게 된 것. ‘꽃피는 남해’ 행사는 남해대교 일대에서 31일과 4월 1일 펼쳐지며, 이중 하동근은 31일 저녁에 메인 무대를 장식해 ‘남해의 아들’다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하동근은 “그동안 ‘미스터트롯2’를 통해 많이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자 부지런히 3월을 보낸 것 같다. 앞으로도 다양한 방송과 지역 축제를 통해 인사드릴 것이며, 특히 5월 8일 어버이날에는 데뷔 후 첫 디너쇼도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동근의 소속사 유니콘비세븐 측은 “‘미스터트롯2’를 통해 얻은 ‘트롯계의 동근해’, ‘트롯불사조’ 등의 애칭 덕분에 각종 방송 프로그램 MC 및 뮤지컬 배우 제안이 와서 감사한 마음이다. 하동근의 밝고 긍정적인 팔색조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조만간 좋은 소식 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동근은 TV조선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에서 ‘사랑님’으로 올하트를 받았으며 김용필과의 데스매치에서는 ‘왜 돌아보오’를 열창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유튜브 채널 ‘트롯오빠 하동근’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