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개막 D-1…개막전 관전포인트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서울 잠실야구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가 4월 1일 개막한다. 4년 만에 관중 입장이 진행된 시범경기에 16만 명이 넘는 팬들이 걸음하며 기대감을 꽃피웠다. 육성 응원 및 취식 제한도 정상화된 만큼 올해는 어느 때보다 활기찬 시즌이 될 전망이다. 그 시작을 여는 개막전에서 탄생할 주요 기록 및 역대 개막전 진기록들을 살펴봤다.

▲개막전 ‘10만 관중’ 넘는다

역대 개막전 최다 관중은 2019년 3월 23일 기록한 11만4021명이다. 올해 개막전 다섯 경기가 매진되면 10만5450명으로 역대 개막전 관중 수 2위를 기록하게 된다(기존 2위 관중 수-2009년 4월 4일 9만6800명). 31일 오전 11시 기준 현장 판매분을 제외한 5개 구장 온라인 예매분은 매진됐다. 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화되며 가속화된 일상 회복과 함께 야구장이 ‘10만 관중’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강화된 스피드업 규정, 개막전 최단 시간 돌파할까

역대 최단 시간 개막전은 2020년 어린이날 펼쳐진 한화와 SK의 경기다. 한화의 선발투수로 나선 서폴드가 9회말까지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마운드에서 내려가면서 2시간 6분 만에 경기를 매듭지었다. 올해 KBO 리그는 강화된 스피드업 규정을 따른다. 마운드 방문 시간을 5초 앞당기는 등 규정 강화를 통해 더 빠른 야구를 예고한 만큼 더욱 박진감 넘치는 개막전 경기를 팬들에게 선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NC-두산, 개막전 승률 1위 두고 각축

NC는 현재 0.714(5승2패)의 승률로 개막전 최고 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처음 1위에 올라선 2018년 이후 벌써 5년째다. 하지만 올해는 자리를 지키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두산이 0.649(24승1무13패)의 승률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NC는 개막전에서 시범경기 승률 2위인 삼성을 만나고 두산은 홈에서 롯데와 경기를 치른다. 2017년까지 승률 1위였던 두산이 5년 만에 개막전 최강자 타이틀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21년 만에 ‘가장 빠른 팀’ 경신될까

지난 21년간 깨지지 않았던 개막전 최다 도루 기록에 도전하는 팀이 있다. 시범경기 한 경기에 무려 7도루를 성공한 LG가 주인공이다. LG는 3월 18일 롯데와의 시범경기에서 각기 다른 7명의 선수로 베이스를 훔쳐내면서 본격적인 ‘뛰는 야구’를 예고했다. 기존 개막전 최다 도루는 2002년 SK가 현대를 상대로 기록한 5도루다. LG뿐 아니라 발 빠른 박찬호와 김도영을 앞세운 KIA 등도 개막전 최다 도루 기록에 도전한다.

▲개막전 통산 홈런

역대 개막전 통산 홈런 1위는 한대화(쌍방울)의 7홈런이다. 현역 선수 중 1위는 홈런 4개의 LG 김현수로 통산 2위에 올라있다. 양의지(두산)와 박석민(NC)이 3홈런으로 나란히 6위에 랭크돼있다. 박석민은 시범경기에서도 이미 2차례 홈런을 때려내며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겨우내 예열 완료된 방망이가 팬들에게 시원한 홈런을 안겨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개막전은 4월 1일 오후 2시 잠실(롯데-두산), 문학(KIA-SSG), 대구(NC-삼성), 수원(LG-KT), 고척(한화-키움)에서 동시에 열리며 지상파 TV 3사와 케이블 스포츠채널 5개사를 통해 생중계된다.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