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뷔 "'서진이네' 힘들었지만 지나고 나니 미화...BTS 완전체 기다리고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완전체 활동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29일 패션 매거진 엘르 코리아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뷔는 어디로 가고 '부'가... 뷔 아닌 김태형(또는 김인턴)의 이모지 인터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뷔는 "나에게 이서진 사장님이란?"이라는 질문에 "서진 사장님의 훈화들을 듣고 나서 정해주신 일과가 시작됐다"며 "힘들었다. 근데 지나간 건 그렇게 힘들지는 않더라. 저 혼자 갑자기 미화가 되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방탄소년단 뷔 [사진=엘르 코리아]



또 뷔는 "방탄소년단을 이모지로 표현한다면?"이라는 질문에는 보라색 하트와 보라색 얼굴 이모지를 선택했다.

그는 "저희 팬분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인데 보라해라는 말이 있다. 아미분들이랑 저희도 모두 이렇게 기다리고 있다, 보라색 하트를 불태우면서. 지금은 잠시 단체 생활이 없어서 단체 생활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