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감사원,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당·정·청 인사들

일제히 통계청 비공개 자료에 접근

소주성 특위 등 6곳에 49건 제공

국가 통계 조작 의혹을 조사 중인 감사원이 최근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감사원이 실무진 조사에 뒤이어 차관급인 황 전 수석을 이달 초에 불러 조사한 걸로 안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급 소환은 본격적인 ‘윗선 수사’에 착수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조선일보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 수석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원 칼 끝은 문재인 정권의 소득·고용·부동산 통계를 모두 겨누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소주성(소득주도성장), 일자리, 부동산 정책을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조직적인 ‘통계 마사지’가 이뤄졌는지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 감사원은 최근 국토교통부 고위 간부 A씨를 조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2017~2019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사회수석실 행정관으로 파견된 바 있다. 감사원은 집값 통계 의혹과 관련해서 A씨에게 청와대 고위급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 사회수석은 김수현 세종대 교수였다.

실제 문재인 정부의 당·정·청은 전방위적으로 원칙적으로 외부 유출이 금지된 통계청 비공개 자료(공표 외 자료)를 49차례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18년 5월부터 2022년 2월까지 통계청에 비공개 자료를 요구한 기관은 소주성(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회, 최저임금위원회,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실,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실 등 6곳이었다.

이들 기관이 공통적으로 요구한 비공개 자료는 모두 ‘가구 동향 조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공개 자료 요청 횟수를 보면 기획재정부가 15건, 복지부 14건, 소주성 특위가 13건 순이었다. 이 밖에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실 4건, 홍장표 전 청와대 경제수석 1건, 최저임금위원회 1건, 민주당 서형수 의원실 1건으로 집계됐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