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이슈 해외 스타 소식

실사판 '오징어게임', 참가자 부상→성관계 적발까지..잡음 '솔솔'(종합)[Oh!llywood]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나연 기자] 실사판 '오징어게임'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25일(현지시간) BBC, 데일리메일 등 영국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 UK 리얼리티 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촬영장에서 부상자 3명이 발생했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바탕으로, 실제 456명의 참가자가 456만달러(약 56억원)의 상금을 놓고 경쟁을 벌이는 리얼리티 쇼다.

하지만 첫 번째 게임인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진행 당시 현지 기온이 영하 3도까지 떨어지면서 참가자들은 추위에 떨어야 했고, 이 과정에서 동상 등으로 부상자가 발생했다는 것.

이와 관련해 참가자들은 매체를 통해 "혹한 때문에 동상에 걸리는 줄 알았다. 상금 때문에 대다수 참가자들이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고 버티려 했다. 그 시간이 너무 길어졌다", "마치 전쟁터 같았다. 의료진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상금을 위해 버티느라) 아무도 의료진에 도움을 청하려 하지 않았다. 너무 추워 발을 움직일 수조차 없었다" 등의 증언을 했다.

뿐만아니라 "8시간 동안 고문을 당했다. 물건 취급을 받았다. 비인간적이라고 느꼈다", "쉬는 시간에 한 여성이 쓰러지는걸 봤다. 머리가 바닥에 부딪히는 소리가 들리더니 발작같은걸 하기 시작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불만을 품은 참가자들이 고소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것.

OSEN

하지만 넷플릭스 측은 "세 사람이 가벼운 증상으로 치료받았다. 우리는 출연진과 제작진의 건강, 안전을 우선으로 두고 매우 주의하고 있다"며 "의료진이 항상 현장에 있고 적절한 안전 절차를 위해 투자했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촬영장은 매우 추웠지만 참가자들은 적절한 준비를 했으며,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특히 게임 진행에 앞서 규칙 위반으로 참가자 2명이 퇴출당한 사실이 전해지기도 했다. 영국 매체 더 선 등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촬영 시작 전 런던의 한 호텔에 모여 있었고, 촬영이 시작되기까지 '서로 교류하지 않을 것',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지 않을 것', '허가 없이 호텔을 떠나지 않을 것' 등의 규칙이 주어졌다.

그럼에도 참가자 두 명이 성관계를 한 사실이 적발됐고, 이로 인해 제작진은 촬영을시작하기도 전에 해당 참가자 두 명을 퇴출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드라마의 설정을 빌린 '오징어 게임:더 챌린지'는 영어를 사용할 수 있는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참여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제작될 예정이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넷플릭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