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현경·정윤지, 2023 KLPGA투어 개막전 첫날 공동 1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나란히 보기 없이 버디 7개 잡으며 선두 올라

홍콩 티파니 챈, 16번홀서 생애 첫 홀인원
뉴시스

[서울=뉴시스]박현경 하나금융그룹싱가포르여자오픈 1R 11번홀 세컨드샷. 2022.12.09. (사진=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박현경(22·한국토지신탁)과 정윤지(22·NH투자증권)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3시즌 개막전에서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박현경과 정윤지는 9일(한국시간)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2023시즌 개막전 하나금융그룹싱가포르 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나란히 7언더파 65타를 적어내 1위에 올랐다.

박현경과 정윤지는 나란히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경기를 펼쳤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윤지 하나금융그룹싱가포르여자오픈 1R 5번홀 아이언샷. 2022.12.09. (사진=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현경은 경기 후 "오늘 샷 감이 좋았다"며 "1라운드 목표가 보기 프리였는데 보기 없이 플레이할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박현경은 또 "그린을 공략하는 아이언과 웨지 샷이 가장 중요하다. 그린 언듈레이션이 매우 심해서 샷이 좋아야 한다"며 "오늘 샷 감이 좋아서 언덕을 넘겨야 하거나 경사가 심한 퍼트가 없었다. 그래서 좋은 성적을 만들 수 있었다"고 짚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9일 싱가포르 타나메라CC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 1라운드 8번홀에서 박민지가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2022.1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윤지는 "남은 이틀 동안 무사히 잘 마치고 싶고 2023시즌 개막전이니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며 "가장 좋은 것은 우승이겠지만 톱3 정도로 마치고 편하게 다음 시즌을 준비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윤지는 이날 경기 후 인터뷰 도중 태국 출신 아타야 티띠꾼과 인사를 나눴다. 정윤지는 "(티띠꾼과) 친한 편이다. 가끔 연락한다"며 "4년 전에도 정말 뛰어난 선수였어서 굉장한 선수가 될 것이라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9일 싱가포르 타나메라CC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 1라운드 8번홀에서 최혜진이 세컨드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2022.1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영과 안선주가 6언더파로 공동 3위다. 이소미와 임희정, 봉승희, 송가은이 5언더파로 공동 5위다. 직전 2개 시즌 연속 6승을 올린 박민지를 비롯해 최혜진, 티파니 챈 등이 4언더파로 공동 9위에 올랐다.

박민지는 티띠꾼의 플레이에 관해 "아타야 티티꾼 선수는 어리지만 대단한 선수라 생각하는데 처음 쳐봐서 배우려고 플레이를 계속 유심히 봤다"며 "오늘 정말 좋은 두 선수와 함께 플레이해서 좋았고, 내일도 같이 쳐서 정말 좋다"고 평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여자오픈_1라운드 티파니 챈의 12번홀 티샷. 2022.12.09. (사진=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혜진은 박민지, 티띠꾼과 함께 1라운드를 치른 데 대해 "민지 언니랑은 1년 만에 같이 경기했는데 같이 경기해서 즐겁고 좋았다"며 "아타야랑은 올해 LPGA에서 같이 경기한 적이 있었는데 KLPGA무대에서 함께 플레이하게 돼 재밌고 좋은 라운드였다"고 말했다.

티파니 챈은 2023시즌 첫 홀인원의 주인공이 됐다. 홍콩 국적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티파니 챈은 이날 16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잡아냈다.

챈은 "홀까지 123야드를 9번 아이언으로 쳤는데 운 좋게 한 방에 들어갔다. 골프를 시작한 후 첫 번째 홀인원"이라며 "공이 홀에 들어가는 것을 직접 목격하게 돼 더욱 기쁘고 선수 생활을 하면서 가장 큰 성과물 중에 하나로 기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