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성범-김혜성-안우진 ‘나란히 앉아서’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KIA 나성범과 키움 김혜성, 안우진이 나란히 앉아 시상식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매일경제

삼성동(서울)=김재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