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소진, 객주 주월로 다시 돌아온다…'환혼2' 출연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박소진이 '환혼 시즌2'로 돌아온다.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준화·제작 스튜디오드래곤 TS나린시네마/이하 '환혼2')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특히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 그리고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룰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모은다.

극 중 박소진은 다시 한번 취선루의 주인 '주월'로 변신한다. 내로라하는 대호국의 술사들이 모이는 곳 '취선루'. 지난 '환혼'에서 박소진은 사교계 중심이 되는 이곳 '취선루'의 객주 '주월'로 분해 당당하고 여유 있는 무드의 카리스마를 맛깔나게 살려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낸 바 있다.

또한 part1에서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여 케미 眞(진)이라는 호평을 얻은 만큼 이번 '환혼2'에서는 얼마나 높은 케미로 극의 활력을 더할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린다.

배우 박소진은 저예산 장편영화 '제비'를 시작으로 영화 '봄날', 연극 '완벽한 타인' 등 영화와 연극 행보를 꾸준히 걸어왔다. 이어 드라마 '스토브리그', '별똥별' 등 다수의 드라마까지 필모로 내세우며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기도. 특히 최근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에서는 그동안의 연기 포텐이 터지듯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고통 속에 살아온 '장이연'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살려 많은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렇듯 매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꾸준한 열일 행보 이어 가는 박소진이 앞서 영화 '모라동' 출연 소식을 전한 가운데, 앞으로 그녀가 선보일 눈부신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