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난 삼류 선수였다" ('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손웅정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뜬다. 그는 자신의 과거와 손흥민에 대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선수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이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과거 자신이 삼류 선수였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손웅정의 모습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손웅정에 대해 "손흥민의 위대한 축구 스승이자 아버지"라고 소개했다.

손웅정은 과거 이야기로 시선을 모았다. 유재석이 "축구 선수 생활을 하셨다던데"라고 말하자 손웅정은 자신이 삼류 선수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했던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손웅정이 신발에 압정을 꽂고 축구를 했다고 밝히자 유재석은 "너무 엄격한 거 아니냐. 이런 노력을 했는데 삼류였느냐"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손웅정 아들 손흥민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손웅정은 "손흥민이 득점 왕이 됐을 때 내가 '전성기란 내려가는 신호다'라는 말을 했다. 도취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했다. 다정한 아버지의 면모로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흥민이는 내 무릎에서 자랐다"는 게 손웅정의 설명이다.

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손웅정의 이야기는 오는 14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