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최준희, 남친과 입맞춤…“16강 진출에 신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준희와 남자친구. 사진| 최준희 SNS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남자친구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최준희는 7일 새벽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술 먹다가 16강 진출하고 너무 신나서 찍은 사진인데 지금 보니까 왜 이리 귀엽”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활짝 웃으며 카메라를 응시하는 최준희와 남자친구의 모습이 담겼다. 남자친구는 주먹을 불끈 쥐고 만세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두 사람이 눈을 감은 채 입을 맞추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최준희는 2003년 최진실과 야구선수 출신 고 조성민 사이에서 태어났다. 소속사 와이블룸과의 계약을 통해 배우 데뷔를 예고했으나, 돌연 계약을 해지했다.

현재 최준희는 한 출판사와 계약을 맺고 작가 데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