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룻밤 자자며 쌀자루 가득 현금"…은밀한 제안 폭로한 여배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안소영이 영화 '애마부인'에 출연한 뒤 황당한 선물을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안소영은 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 과거 고가의 선물을 받았지만 모두 거절한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귀한 물건을 받아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시계 같은 것, 비싼 것들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시계를 받았으면 러브스토리가 나오겠다'는 말엔 "러브스토리가 아니다"며 "자기가 누군지도 밝히지 않아 받을 수 없었다. 누가 줬는지도 모르는 걸 어떻게 받나"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은 은밀한 하룻밤을 대가로 현금을 선물한 팬도 있다고 했다. 그는 "쌀자루 같은 게 왔다. 자기가 열렬한 팬이라더라. 그 쌀자루 안에 현금이 가득 들어있었다. 더 중요한 건 내가 그 돈을 못 받았던 이유다. 선물을 보낸 사람이 자기하고 하룻밤만 자달라고 했다. 그래서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릴 때다. '애마부인'이 뜨고 나서"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원숙은 "나한테는 어떤 분이 공주 밤을 쌀자루 같은 데 담아 보내셨다"며 같은 쌀자루에 다른 내용물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