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필로폰 투약·매수' 돈스파이크 "모두 인정, 동종 전과는 NO" 실형 살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돈스파이크/사진=헤럴드POP DB



사업가 겸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필로폰 투약 및 매수를 모두 인정했다.

6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오권철 부장판사) 심의로 돈스파이크의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푸른색 수의를 입고 출석, 재판부의 인정신문에 "모두 인정한다"고 담담한 목소리로 답했다. 다만 동종 전과 3회가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돈스파이크는 공판 진행 15분 동안 고개를 숙인 채 있었다고.

또한 돈스파이크는 국민참여재판에 뜻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 9월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당시 경찰은 다른 피의자의 마약 투약 혐의를 수사 중이었고, 돈스파이크도 덜미에 잡힌 것.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호텔을 빌려 지인들과 마약 투약을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 체포 당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었던 필로폰을 30g은 약 1000회분이라고. 돈스파이크는 9차례 걸쳐 약 4500만 원 상당의 필로폰을 구매하고 14차례 필로폰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죄질이 나쁜 만큼 실형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돈스파이크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돈스파이크의 다음 재판은 오는 20일 오전 11시 45분으로 예정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