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재도 어쩔 수 없었던 브라질의 벽 “솔직히 한숨만 나오더라고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한국 축구대표팀의 김민재가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드리블하고 있다. 도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솔직히 정말 한숨만 나오더라고요.”

세계 최강 브라질의 파상 공세를 온몸으로 버텨내야 했던 김민재(26·나폴리)가 실력 차이를 실감하면서 동시에 다음 월드컵도 기약했다.

김민재는 6일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나 “개인 능력 차이가 솔직히 많이 났다. 상대는 세계 1위였고 너무 잘하는 팀이어서 패배를 인정해야 했다. 실력이 모자라서 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재는 대표팀 수비의 핵심으로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다.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종아리 부상을 당한 뒤 그의 부상 회복 여부는 늘 초미의 관심사였다. 실제로 김민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을 건너 뛰기도 했다.

아직 통증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도 브라질전을 소화한 김민재는 “통증이 조금 있는 정도”라고 현재 상태를 설명했다. 이어 ‘참고 뛴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봐야죠”라고 말했다.

사실 이날 경기는 김민재가 정상 상태였어도 어쩔 수 없었을 정도로 차이가 너무 많이 났다. 세계적인 선수들이 즐비한 브라질은 한국이 넘어서기엔 너무나 막강한 상대였다. 김민재는 “솔직히 너무 공격적인 팀이라 어려웠다. 개인 능력이 뛰어난 잘하는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 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왔다”고 속내를 털어냈다. 페널티킥으로 브라질에 두 번째 골을 안긴 네이마르에 대해서도 “100%를 한 것 같지도 않은데 잘한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어 “내가 지금까지 상대한 팀 가운데 가장 잘하는 팀이다. 11명 전부 세계적인 선수인데, 이런 스쿼드를 지닌 팀은 이탈리아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4년 전에는 부상으로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했던 김민재는 자신의 첫 월드컵이었던 이번 카타르 월드컵을 마친 소감에 “모든 경기가 쉽지 않았다. 개선할 점을 찾아 앞으로 실수하지 않도록 하고, 잘한 점은 계속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총평했다.

도하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