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2022 카타르 월드컵

2000년대생 샛별들 등장…카타르월드컵 떠오른 선수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996606

카타르월드컵에서 주목할 만한 점이 있습니다.

바로 2000년대생, 즉 미래 축구계를 이끌 샛별들의 등장이 많다는 것인데요, 기사 함께 보시죠.

월드컵 본선에 참가한 선수는 32개국 836명입니다.

이 가운데 2000년대에 태어난 선수는 130명에 이르는데요, 팀당 평균 4명꼴로 보유한 셈입니다.

대부분 아직 팀의 주축은 아니지만, 우리나라의 이강인 선수처럼 각 나라에서 2000년대에 태어난 어린 선수들이 팀에 큰 공헌을 하는 경우도 자주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 잉글랜드는 2000년생들의 활약에 웃음 짓는 대표적인 나라인데요.

2001년생인 부카요 사카는 이란전에서 멀티 골, 세네갈과 16강전에서 1골을 넣으며 이번 월드컵 3골로 득점 공동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또, 북중미 팀 가운데 유일하게 16강에 올랐던 미국도 2000년대생 선수 중 일부가 주력으로 뛰고 있습니다.

반대로 세대 교체의 흐름에 역행한 팀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이란과 멕시코는 2000년대생 선수를 보유하지 않은 팀이었는데, 공교롭게도 모두 조별리그 통과에 실패했습니다.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