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해수 언니에게‥너무 예뻤어요" 김혜수, '슈룹' 종영 손편지에 감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배우 김혜수가 미성년 배우의 편지에 기뻐했다.

5일, 김혜수는 "고마워 아라♥ #김해수 언니"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유한 사진 속 그는 드라마 '슈룹'의 중전의 복장으로 '김해수 언니에게'라고 시작하는 편지를 든 채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혜수가 들고 있는 편지는 "안녕하세요. 김해수 언니. 사진으로 봤을 때 너무무~ 예뻤어요!"라 적혔다. 특히 '슈룹'에서 '아라' 역을 맡았던 배우의 아기자기한 손글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팬들은 "너무 고생많으셨어요. 재밌고 감동이었어요~~ ", "ㅇㅏ…관리끝판왕 혜수언니", "배우님 덕에 정말 재미있게 보았어요, 그 어느누구도 배우님만큼 중전마마 역할을 소화해낼수 없었을겁니다~슈룹덕에 주말 저녁이 행복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종영한 tvN '슈룹'은 우산을 뜻하는 옛말로,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그려 사랑을 받았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김혜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