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룹' 문성현, 종영소감 "처음 도전한 소심 역할, 발전한 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문성현 / 사진=tvN 문성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신인 배우 문성현이 tvN 토일드라마 ‘슈룹’ 종영 소감을 전했다.

문성현은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서 엄마 고귀인(우정원 분)의 강압적인 교육 아래에서 위축되어 있던 심소군 역을 맡았다. 심소군은 마지막 화에서 모친이 챙겨주는 서책에 거절의 의견을 명확히 표시하기도 하고, 이전과는 달리 회복한 모자 관계를 보여주며 마지막을 훈훈하게 장식했다.

문성현은 한눈에 소심한 인물임을 표현하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강압적인 엄마에게 상처받으면서도 엄마를 사랑하는 마음을 눈빛과 감정으로 표현하기도 해 안쓰러움을 배가시켰다. 문성현의 섬세한 캐릭터 분석력을 바탕으로 문성현만의 성장통을 겪는 심소군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렇듯 문성현이 펼친 완성도 높은 연기에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문성현은 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슈룹’에 참여할 수 있어 정말 좋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특히 ‘슈룹’에서 심소군을 연기하게 되어 많은 것이 새로웠다. 처음 도전해보는 소심한 역할이라 더 많이 배우고 발전했던 기회였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이어 “심소군을 연기할 때 불쌍한 면모가 잘 드러나도록 중점을 두었다. 또 보시는 분들이 심소군의 편이 될 수 있도록 캐릭터 분석에 신경 썼는데,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슈룹과 심소군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 캐릭터에 대한 열정과 감사함을 전했다.

문성현은 최근 방영 중인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문성현은 2022년 ‘돼지의 왕’ ‘별똥별’ ‘환혼’ 등 다양한 작품에 쉼 없이 출연하며 신예로 주목받은 만큼 2023년 새해에 다른 작품에서 선보일 새로운 캐릭터와 연기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