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바페 트로피 살짝 돌렸을 뿐인데 버드와이저 왜 난감해 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킬리안 음바페는 플레이어 오브 더매치 트로피 아래 ‘버드와이저’ 글자를 숨긴 채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버드와이저 공식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류와 스포츠 베팅, ‘정크 푸드’ 광고를 하지 않는다”는 개인의 소신에 정색을 하고 뭐라 할 수도 없고, 2022년 카타르월드컵 공식 후원사 버드와이저가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버드와이저를 곤혹스러운 상황에 몰아넣은 주인공은 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그는 5일(한국시간)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폴란드와의 대회 16강전에서 2골 1도움으로 3-1 승리를 이끌어 대회 메인 스폰서인 버드와이저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로 선정됐다.

그런데 그는 트로피를 받아든 뒤 일부러 이 회사 로고가 카메라 쪽으로 향하지 않게 살짝 돌린 채 촬영에 응했다.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이 아닌가 짐작할 수도 있는데 결코 그렇지 않다는 것이 주변의 반응이다. 지난달 27일 덴마크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두 골을 뽑아 같은 트로피를 들었을 때도 똑같이 굴었다는 것이다. 음바페는 자신을 롤모델로 삼는 어린이들을 생각해 주류 광고 출연을 사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스포츠 매체 르퀴프는 “음바페는 주류와 스포츠 베팅, ‘정크 푸드’ 광고를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전했다.

같은 날 세네갈을 3-0으로 물리치는 데 추가 골로 힘을 보탠 잉글랜드 공격수 해리 케인(토트넘)은 이 회사 이름을 확실히 알아볼 수 있게 카메라 쪽으로 들고 있었다.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 결승골을 뽑아 같은 트로피를 든 황희찬(울버햄프턴)도 마찬가지였다.

공공장소에서의 주류 판매가 불법인 월드컵 개최지 카타르에서 이미 커다란 금전적 손실을 본 버드와이저는 음바페의 행동에 난처해 하는 눈치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수천 개의 버드와이저 캔맥주가 카타르의 창고에 쌓여 있고, 경기장 내 맥주 판매를 금지한 결정 이후 FIFA에 4700만 달러(약 608억원) 상당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런 판국에 음바페가 마케팅에 놀아나지 않겠다는 태도를 분명히 드러낸 것이다. 이것을 논란 거리로 키워봤자 득 될 것이 없는 상황인데, 그렇다고 다른 선수들이 음바페를 따라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어 단도리도 해야 한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버드와이저가 내몰려 있다.
서울신문

해리 케인(잉글랜드)은 플레이어 오브 더매치 트로피 아래 ‘버드와이저’ 글자를 모두가 알아보게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버드와이저 공식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