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슈룹’ 김혜수, 진실 바로잡고 아들 지켰다...김해숙 자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tv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수가 자신의 아들과 가족을 모두 지켜냈다. 김해숙은 아들의 뜻을 꺾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4일 방송된 tvN ‘슈룹’에서 대신들은 이호(최원영)에게 의성군(강찬희)을 비롯해 역모에 가담한 자들을 참형에 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폐비 윤씨(서이숙)는 중전(김혜수)을 만나 과거 자신의 청을 들어달라고 했던 것을 짚었다. 그러면서 이익현(김재범)의 소생인 의성군을 살려달라고 부탁, “그것이 제 청”이라고 말했다.

대비(김해숙)는 이호를 찾아가 의성군을 죽이라고 말했다. 이호는 “제가 처음으로 품에 안은 자식”이라고 했지만, 대비는 “이익현의 핏줄”이라고 말했다. 대비에게 팽팽하게 맞선 이호는 “더는 제 용상에 피를 묻히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하게 나아갔다.

대비는 무안대군의 아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이를 문제 삼으려 했다. 또한 어의를 회유해 세자빈을 유산시키려고 하였으나 중전이 가로막으며 이 또한 무산됐다. 이 모든 것을 알게 된 이호는 크게 분노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tv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전은 마지막으로 이호에게 청했다. 태인세자와 자신들의 아이가 독살 당했다는 것을 역사에 남겨달라는 것. 그것이 이호를 지키고 아이들을 지키는 것이라 부탁했다.

이호는 결국 대비를 찾아가 모든 진실을 밝혀야겠다고 말했다. 대비가 과거 태인세자를 죽인 것을 밝히고, 자신의 아들이 독살되었다는 것을 밝히기 위함이었다.

증거가 있냐는 말에 이호는 그날 밤 자신이 모든 것을 보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머니. 정녕 저를 위하신다면 이제는 아무것도 부디 아무것도 하지 말라. 그것이 제가 어머니께 바라는 유일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호는 자신을 진짜 벌할 수 있겠느냐는 물음에 “임금이라면 마땅히 그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비는 사실상 유폐가 확정됐다. 대비는 그리되기 전, 자신의 처소에서 죽음을 맞았다. 중전은 “대비마마. 이제 마마의 시대는 끝났다. 이제 악행의 굴레에서 벗어나라”고 말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궁을 떠난 의성군은 어머니(옥자연)와 함께 살았다. 그녀는 너무 큰 사건에 휩싸인 것 때문인지 정신이 온전치 못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의성군을 찾아간 중전. 중전은 의성군에게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면서 “그러니 네 어미를 위해 오기로라도 버티거라”고 말했다.

무안대군과 보검군, 심소군은 장성하여 출합하였다. 세자는 세자빈과 사랑을 키워나갔고, 계성대군은 보고 싶은 세상이 많다며 궁을 떠나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계성대군은 중전의 품을 떠났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