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마르 뛰나 안 뛰나, 브라질 감독 "지금은 말 못해"[도하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치치 브라질 감독이 4일 카타르 도하 국립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메인미디어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 12. 4.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정다워기자] 치치 브라질 축구대표팀 감독은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를 아직 확신하지 않고 있다.

치치 감독은 4일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네셔널컨벤션센터 메인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브라질은 현지시간 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한국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브라질은 G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1위답게 2연승으로 일찌감치 선두를 확정했다. 지난 6월 한국에 5-1 대승을 거둔 경험도 있다. 객관적 전력 면에서 브라질에게 한국은 그리 어려운 상대는 아닌 것처럼 보인다.

그럼에도 치치 감독은 방심하지 않았다. 그는 “한국전에 집중하고 있다. 그게 우리의 목표”라며 “전략을 제대로 짤 것”이라며 한국을 상대로 최선의 전략을 짜겠다고 했다.

브라질은 지난 3차전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패했지만 주요 선수들이 쉬며 컨디션을 회복했다. 치치 감독은 “선수들이 충분히 휴식을 취했다. 카메룬전보다 많은 선수들이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현재 브라질에서는 부상 회복 중인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가 최대 관심사다. 팀의 에이스인만큼 출전 여부에 따라 팀의 경기력이 달라질 수 있다.

치치 감독은 “오늘 훈련에 참가한다. 컨디션이 좋으면 출전할 것이다. 현재는 어떠한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미리 말할 수 없다. 오후 상태를 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최고의 선수들을 베스트11으로 쓰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브라질은 레전드 펠레의 암 투병 소식으로 슬픔에 빠졌다. 치치 감독은 “가슴 깊은 속에서 진심을 담아 이야기하고 싶다. 펠레와 포옹을 하게 될 기회를 앞두고 설렜던 기억이 난다. 제 인생의 영웅이다. 가슴 아픈 상황”이라며 쾌유를 빌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