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日 재벌과 결혼→초고속 이혼’ 이유? 미코 출신 임지연 “감옥이었다”...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코리아 출신 임지연(사진)이 일본인 전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감옥’ 같았다고 털어놨다.

임지연은 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일본 재력가와의 결혼은 나에게 감옥이었다”며 “제가 25살 나이에 (전남편이) 19살 많았지만 어려 보였다. 동안이라 나이 차이가 있다는 느낌을 못 받았다. 제가 아빠가 일찍 돌아가셔서 아빠의 정을 몰라 그랬는지 그 분이 리더십 있게 저를 챙기고 이끌어 가는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며 호감을 느낀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그래서 결혼을 해야 겠다 하고 결혼생활을 했는데 문제는 너무 많은 걸 갖고 있어서. 저는 미스코리아, 방송 생활하다가 끊었다”며 “중간에 다시 방송을 하고 싶어서 이야기를 했다. 전남편이 하는 이야기가 왜 여자가 일을 해야 하냐. 딱 한 가지다. 남편이 능력이 없을 때만 여자가 일을 하는 것”이라며 외부 활동을 하지 못하게 했다고 토로했다.

다만 임지연은 “일이 중요한 게 아니고 내가 내 생활을 하고 싶다. 다른 걸 하고 싶다고 하니 그것도 안 된다는 거다”라며 “넌 나와 결혼했으면 내가 다른 불편함을 주지 않는 한 가족을 위해서만 있어라. 그게 네 할 일이다. 할 말이 없더라. 생활비를 안 주는 것도 아니고”라고 하소연했다.

임지연은 “어느 정도로 저를 가둬뒀냐면 압구정동, 청담동, 신사동 붙어있는 것처럼 일본에도 다 붙어있다. 유흥가인 아카사카 말을 많이 들었다”며 “저한테 명품을 사주는데 어디 보여줄 데가 없었다. 기사하고 비서와 셋이 다녀서 다른 곳을 갈 수 없었다. 백화점, 시장이면 거기만 다녀왔다”고 회상했다.

이에 임지연은 남편에게 “아카사카라는 곳이 밤에 요란하다는데 내가 일본 도쿄에 사는데 구경은 가봐야 하지 않겠냐, 나도 궁금하다 그랬더니 왜 당신이 거길 알아야 하냐고 하더라”라며 “당신이 알아야 할 이유는 없다, 가야할 이유도 없다. 할 말이 없는 거다. 그러니까 어느 순간 턱 밑까지 올라왔다. 5년 정도 살고”라며 이혼 사유에 대해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지연은 “저는 그 때 어렸다”며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좋은 차가 있으면 뭐하냐. 혼자 드라이브하고 다니고 싶은데 그것도 안 되고. 내가 여기서 더 참을 수 없겠다. 이 생활은 나와 아닌가 보다 싶어서 결국 정리를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