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절친 히샤를리송과 16강 외나무다리 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벤투호, 6일 오전 4시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브라질과 대결
손흥민, 토트넘에서 한솥밥 먹는 히샤를리송과 정면 승부
7월 토트넘 방한 친선경기에서 상대와 몸싸움하자 손흥민 적극 보호
조별리그 세르비아전에서 멀티골…환상 시저스킥 선보여
뉴시스

[서울=뉴시스]손흥민, SNS에 히샤를리송 챔스 데뷔 축하. (캡처=손흥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하(카타르)=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30·토트넘)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절친한 동료와 피할 수 없는 16강전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 브라질과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지난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울버햄튼)의 극적인 역전 결승골로 2-1 승리를 거둔 한국은 H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극적인 드라마를 쓰며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이뤘지만 '산 넘어 산'이다. 8강 진출을 다툴 상대는 G조 1위를 차지한 우승후보 브라질이다.

70m 드리블에 이은 정확한 패스로 황희찬의 결승골을 도운 손흥민은 이제 친구와 싸워야 한다.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는 히샤를리송(25)이다.

히샤를리송은 지난 7월 에버턴을 떠나 토트넘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뉴시스

[루사일=AP/뉴시스] 브라질의 히샤를리송(가운데)이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 후반 28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의 토트넘 팀동료인 히샤를리송은 후반 17분에도 골을 넣어 멀티 골을 기록하며 브라질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2022.11.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살 터울인 둘은 소속팀에서 매우 가깝다. 장난기과 흥이 많은 히샤를리송이 손흥민을 잘 따른다.

토트넘이 친선경기를 위해 지난 7월 방한했을 때부터 화제였다. 히샤를리송은 새 팀으로 막 이적해 적응 단계였지만 적극적이었다.

특히 손흥민을 위해 앞장섰다. 토트넘과 세비야(스페인)의 경기에서 전반 종료 후, 손흥민이 곤살로 몬티엘과 몸싸움을 벌였다. 전반 플레이 도중 앙금이 생겼던 몬티엘이 손흥민에게 달려들었고, 손흥민 역시 피하지 않고 어깨로 부딪히며 맞섰다.

험악한 분위기 속에서 양팀 선수들이 엉켰다. 이때 히샤를리송이 가장 먼저 달려와 손흥민 측에 섰고, 몬티엘을 향해 위협적인 동작을 취했다.

뉴시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손흥민이 팬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12.03. livertrent@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손흥민을 보호하며 '보디가드'처럼 라커룸으로 빠져나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라운드 밖에선 사인, 사진 촬영 등 적극적인 팬 서비스로 큰 인기를 얻었다.

앞서 6월에는 브라질 국가대표로 서울을 찾아 벤투호와 경기에 나섰다. 1골을 보태며 브라질의 5-1 대승에 일조했다.

브라질의 2019 코파아메리카 우승, 2020 도쿄올림픽 금메달 일원인 히샤를리송은 벤투호가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 중 하나로 꼽힌다.

마지막 비공개 훈련에 참여했으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부상 때문에 출전 여부가 명확하지 않다.

히샤를리송은 세르비아와 조별리그에서 환상적인 시저스킥 득점을 비롯해 멀티골을 터뜨렸다. 자신의 첫 월드컵 무대에서 '삼바축구'의 위력을 다시 한 번 세계에 알렸다.

뉴시스

Brazil's Richarlison celebrates after scoring during the World Cup group G soccer match between Brazil and Serbia, at the Lusail Stadium in Lusail, Qatar, Thursday, Nov. 24, 2022. (AP Photo/Aijaz Rah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이후 처음 A대표팀 부름을 받은 히샤를리송은 A매치 40경기에서 19골을 터뜨렸다. 카타르월드컵 남미 예선에선 6골이나 터뜨렸다.

그는 손흥민의 안와골절 부상과 수술, 이후 회복 과정을 가장 가까이서 본 사람이기도 하다.

조별리그 1·2차전에서 잠잠하다 가장 중요한 마지막 3차전에서 16강 진출을 이끈 결정적인 도움을 올린 손흥민의 감각도 올라왔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주목해야 할 5가지' 중 하나로 손흥민과 히샤를리송의 대결을 꼽았다.

AFC는 "손흥민과 히샤를리송은 16강전에서 이번 시즌 자주 그랬듯 나란히 그라운드에 설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서로 반대편에 설 것이다"며 "둘은 각각 한국과 브라질 희망의 키가 될 것이다"고 했다.

둘의 진검 승부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