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치미’ 유현상 “원조 김연아와 결혼, 부모님 허락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MB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현상이 수영스타 최윤희와 비밀 결혼을 했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가수 유현상이 출연했다. 유현상은 원조 김연아와 결혼한 국민 도둑이 바로 자신이라면서 과거 최윤희와 결혼할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유현상과 최윤희의 첫 만남 장소는 방송국 계단. 두 사람은 그 이후 자주 만나게 되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당시 유현상은 백두산 멤버로 강렬한 로커의 비주얼을 자랑했는데, 이러한 유현상의 모습을 본 최윤희의 어머니는 “상대가 돼야지”라고 말했다고 했다.

유현상은 “그때 내가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만나야 되는 건가 생각했다. 좋아해서 만나지만 결혼을 이야기하진 않았다”면서 “장모님과 첫 만남이 펴생 상처”라고 설명했다.

유현상과 최윤희는 결혼을 결정했지만, 양가 부모님에게는 알리지 않은 채 비밀 결혼을 했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은 신문 1면을 장식했고, 이를 통해 최윤희의 어머니가 결혼 사실을 알게 됐다.

유현상은 “신혼여행이 끝나고 처가댁에 인사하러 방문했다. 쳐다보지도 않으시더라. 장모님 등 뒤에 대고 큰절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임신 중에 친정지 밥을 먹고 싶다더라. 그때 아내와 장모님 통화 내용을 들었는데 아내만 오라고 하셨다”고 상처였던 기억을 털어놨다.

유현상은 장모님에게 인정받은 것이 아들이 태어난 날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