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다”, 황희찬 “정확히 20년 전 꿈꾼 무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표팀 선수들, SNS로 감사와 기쁨 공유

경향신문

3일 포르투갈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한 황희찬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축하 메시지. 황희찬 인스타그램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3일 새벽(한국 시간)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극적으로 16강 진출을 이뤄낸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기쁨과 감사를 전했다.

축그대표팀 주장인 손흥민(토트넘)의 이날 SNS 페이스북 계정에는 “대한민국 12년만의 월드컵 16강 진출 확정!”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오늘이 마지막이라 아니라서 행복하다. 함께 응원해주신 많은 국민 여러분들 정말 감사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손흥민은 “저희는 포기하지 않았고 여러분들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다”며 “대한민국 사랑한다”고 했다.

경기 91분에 극적인 2-1 결승골로 역전승을 이끈 황희찬(울버햄프턴)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라는 글과 함께 경기장과 라커룸에서 선수들과 함께 활짝 웃으며 환호하는 사진들을 공유했다. 황희찬은 그러면서 “정확히 20년 전 꿈꿨던 무대”라며 “20년 후 팀동료, 가족, 국민들과 함꼐 자랑스러운 순간을 만들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 모두 너무 감사하다”고 적었다.

동점 골을 넣은 중앙수비수 김영권(울산 현대)은 “대한민국 모두가 이뤘습니다”라고 SNS에 남겼고, 미드필더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지금, 이 순간을 즐기시기를. 감사합니다”라고 썼다.

미드필더 송민규(전북)는 전날 경기 승리 후 태극기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을 때 그라운드에 놓인 태극기를 밟은 점을 사과했다. 송민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무엇보다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경기 종료 후 너무 기쁜 나머지 경황이 없어 태극기를 밟았다는 것조차 인지하지 못했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적었다.

유정인 기자 jeongin@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