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종합]홍진영 "난 트로트 가수"…'글로벌 겨냥', 영어곡 '걸 인더 미러'로 컴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진출 욕심有…새 장르 개척할 것"
"팝가수 프롤리와 협업…먼저 러브콜"
"트로트 장르 내년 발매 예정"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홍진영 / 사진=아이에이치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홍진영이 글로벌 진출에 대한 꿈을 드러냈다.

홍진영은 2일 오후 2시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타이틀곡 '걸 인 더 미러'(Girl in the mirro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신곡 '걸 인 더 미러'는 디즈니뮤직퍼블리싱 전속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 노에미 르그랑(Noemie Legrand), 싱어송라이터 도터(Dotter), 작곡가 디노 메단호직(Dino Medanhodzic)이 곡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팝 가수 프롤리(Frawley)의 피처링으로 글로벌 프로젝트로서 무게감을 실었다.

또한 '인 더 미러'가 반복되는 후렴구와 중독성 있는 리듬을 통해 경쾌한 분위기를 선사할 전망이다.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와 과감하고 묵직한 베이스, 훅이 느껴지는 멜로디가 조화를 이뤄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텐아시아

홍진영 / 사진=아이에이치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홍진영은 "저번 앨범 타이틀곡 '비바 라 비다'가 빌보드 차트에 들어가면서 해외에서 많은 분들이 연락을 주셨다"라며 "해외 아티스들과 작업할 때 녹음도 영상으로 연결해서 실시간으로 진행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주위 분들이 (이번 앨범 공개 전) '트로트를 버린 것 아니냐고 물어보셨다. 내년에는 흥겨운 트로트 곡을 발매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홍진영은 "그간 해외 작곡가 분들과 연결되기 쉽지 않았다. 이번에는 좋은 분들이 연결해주셨다. 데뷔 15주년이니 이렇게 같이 해보는 게 어떨까 싶어 감사하게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높아지는 K팝 위상을 직접적으로 느꼈다는 홍진영. 그는 "해외 작곡가 분들이 K팝에 대해 좋게 봐주셨다. 잘한다라는 칭찬을 받으며 즐겁게 녹음했다. 내가 원어민은 아니다보니 영어 발음에 신경이 쓰였다. 영어 선생님까지 모셔서 녹음을 진행했는데, 작곡가 분들이 녹음 2번 만에 만족해 하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자신의 꿈에 대해서도 전했다. 홍진영은 "나는 트로트 가수다. 트로트 장르로 영역을 확장해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해외에서 활동하고 싶다. 나에게 주어진 기회를 통해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생각이다"라고 자신했다.
텐아시아

홍진영 / 사진=아이에이치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노래 '걸 인 더 미러'는 해외 팝가수 프롤리와 협업했다. 홍진영은 "일단 내가 프롤리의 팬이었다. 우연한 기회로 프롤리와 작업을 하게 됐고, 한국으로의 초청까지 성사됐다"고 했다.

프롤리는 "홍진영의 노래는 신선하다. 콜라보를 잘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예전부터 한국에 와보고 싶기도 했다. 홍진영과 보낸 시간은 정말 좋았다. 홍진영과의 향후 활동도 정말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진영 데뷔 15주년 새 미니 앨범 '걸 인 더 미러'는 오는 12월 2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