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장르 개척할 것" 홍진영, 트로트 아닌 팝 음악으로 글로벌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홍진영/사진=민선유 기자



홍진영이 팝 장르의 댄스곡으로 컴백했다.

2일 오후 가수 홍진영은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Color Moo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틀곡 'Girl In The Mirror'(걸 인 더 미러)는 현재의 한계를 깨부수고, 자신이 그려낸 이상적인 자신에 점점 다가가려는 진취적인 모습을 상상하며 완성한 파워팝 장르의 곡이다. 특히 미국 팝가수 프롤리(Frawley)가 피처링에 나서 홍진영의 글로벌 활동을 지원하게 됐다. '사랑의 배터리', '엄지척', '잘가라' 등 트로트 히트곡으로 활동해온 홍진영이 다른 장르에 도전하며 피처링을 맡은 프롤리 역시 이날 쇼케이스와 음악 방송에 함께 해 눈길을 모은다.

지난 4월 발매한 '비바 라 비다'가 빌보드 차트에 오른 뒤 여러 러브콜을 받으며 이번 음악 작업에 이르게 됐다는 홍진영. 그는 "장르 특성상 반복적인, '인 더 미러'라는 훅이 있다. 한 번 들으시면 중독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소개하며 "거창하게 글로벌이다, 이것보다는 우연치않게 기회가 다가와 기회를 잡은 케이스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기회는 왔을 때 잡아야 한다고 많이들 그러시더라"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홍진영, 프롤리/사진=민선유 기자



또 프롤리에 대해선 "'하드 보이'라는 프롤리 곡의 팬이었다. 사실 한국에서는 인지도가 그렇게 많은 친구는 아니었지만 작곡가분에게 얘기를 하다가 프롤리 얘기가 나와 연결이 될 수 있냐고 말씀드렸다. 제가 러브콜을 보냈다. 한국에도 제가 초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엔 트로트 장르로 활동하지는 않지만 홍진영은 "트로트를 버릴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 흥겨운 트로트 곡을 내지 않을까. 콘서트나 미주 투어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트로트 가수잖냐. 트로트가수로서 영역을 확장하고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면서 "기회가 되면 해외에서도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 저에게 큰 기회인 것 같아 앞으로 할 수 있는 한 새로운 장르를 개척해나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프롤리 역시 홍진영에 대해 "밝고 친절하고 잘해주셔서 딱딱함이나 어색함, 압박감은 전혀 느끼지 않았다. 편하게 같이 작업했다"며 "어제는 포토부스에서 사진도 많이 찍고 놀면서 장난치고 즉흥으로 프렌치 토스트에 대한 노래를 흥얼거리다 만들고 했다. 홍진영 팀도 너무 친절하고 잘해주셨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

홍진영, 프롤리/사진=민선유 기자



홍진영은 '팝가수'로서의 포부에 대해선 "사실 팝가수라 말씀드리기도 거창한 느낌이라 몸둘 바를 모르겠다"며 "제가 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으면 해외에서도 콘서트를 시작으로 뭔가 진행할 수 있지 않을까. 정확한 일정은 모르고 아직 미비한 상태이지만 좋은 기회를 잡게 된 상황이라 할 수 있는 한 열심히 최선을 다해 활동할 생각"이라고 이야기했다.

홍진영은 또한 "많은 분들께서 혼란스러울 수도 있겠다 싶었다. 트로트 가수 이미지가 강하다 보니 왜 갑자기 팝일까, 언밸런스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며 "최대한 제 색깔을 버리지 않으면서 갖고 있는 색깔을 담으려고 신경을 썼다. 제 색깔을 안버리려고 하는 것도 프로듀서 분들이 안좋게 생각하지 않으시더라. 그나마 조금 더 편안하게 들어주시지 않을까 한다. 새로운 도전이다. 도전을 쉽게 시작한 건 아니었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홍진영의 미니 2집 'Color Mood'와 타이틀곡 'Girl In The Mirror'는 오늘(2일)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