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홍진영, 빌보드도 통한 '트로트'…"해외 콘서트 생각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홍진영 / 사진=아이에이치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홍진영이 돌아왔다.

홍진영은 2일 오후 2시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타이틀곡 '걸 인 더 미러'(Girl in the mirro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신곡 '걸 인 더 미러'는 디즈니뮤직퍼블리싱 전속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 노에미 르그랑(Noemie Legrand), 싱어송라이터 도터(Dotter), 작곡가 디노 메단호직(Dino Medanhodzic)이 곡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팝 가수 프롤리(Frawley)의 피처링으로 글로벌 프로젝트로서 무게감을 실었다.

또한 '인 더 미러'가 반복되는 후렴구와 중독성 있는 리듬을 통해 경쾌한 분위기를 선사할 전망이다.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와 과감하고 묵직한 베이스, 훅이 느껴지는 멜로디가 조화를 이뤄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이날 홍진영은 지난 앨범 타이틀곡 '비바 라 비다'로 빌보드 차트 입성한 소감에 대해 "주위에서 혹시 트로트 버리는거냐고 하는데 그럴 생각은 없다. 내년에는 흥겨운 트로트 곡을 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 "빌보드에 오르고 나서 미주 투어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해외 콘서트를 하지 않을까 싶다"며 "해외 아티스트와도 작업하고 싶다. 이미 이야기 되고 있는 분들이 있다. 만약 하게 된다면 '컨츄리 장르'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홍진영 데뷔 15주년 새 미니 앨범 '걸 인 더 미러'는 오는 12월 2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