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컴백' 홍진영 "트로트 버리지 않아..우연치 않게 글로벌 진출 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홍진영, 프롤리/사진=민선유 기자



홍진영이 새로운 스타일의 곡으로 컴백했다.

2일 오후 가수 홍진영은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Color Moo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쇼케이스의 무대는 타이틀곡 피처링을 맡은 팝가수 프롤리도 함께 했다.

타이틀곡 'Girl In The Mirror'는 파워팝 장르로 미국 팝가수 프롤리(Frawley)가 피처링에 나서 홍진영의 글로벌 활동을 지원하게 됐다. 기존 홍진영의 트로트 스타일과는 장르가 달라져 눈길을 모은다.

홍진영은 "제가 지난번 '비바 라 비다'라는 곡을 했을 때 우연치않게 올 영어가 된 가사를 하게 되어 우연치 않게 빌보드에 들어가 해외에서 많은 분들이 연락을 주셨다고 한다. 해외 작곡가님과 연락이 됐고 작업을 하게 됐다"며 "영어를 안쓴 지 너무 오래되어 많이 힘들긴 했는데 해외에 계시는 분들이라 녹음도 영상으로 연결해 실시간으로 했다. 장르 특성상 반복적인 '인 더 미러'라는 훅이 있다. 한 번 들으시면 중독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거창하게 글로벌이다, 이것보다는 우연치않게 기회가 다가와 기회를 잡은 케이스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기회는 왔을 때 잡아야 한다고 많이들 그러시더라"며 "프롤리 같은 경우는 '하드 보이'라는 프롤리 곡의 팬이었다. 사실 한국에서는 인지도가 그렇게 많은 친구는 아니었지만 작곡가분과 얘기를 하다가 프롤리 얘기가 나와 연결이 될 수 있냐고 말씀드렸다. 제가 러브콜을 보냈다. 한국에도 제가 초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트로트 장르에 대해선 "트로트를 버릴 생각은 전혀 없다. 내년에 흥겨운 트로트 곡이 되지 않을까 한다"며 "콘서트나 미주 투어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해외 콘서트를 내년에 하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