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美 국적 가수, 재벌 3세들과 마약 스캔들…집안에서 대마 재배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재벌가 3세들이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연이어 적발된 가운데 미국 국적 가수도 연루돼 검거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긴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홍모씨 등 총 9명을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겼다. 이 가운데 3인조 그룹의 미국 국적 멤버 A씨가 포함됐다.

A씨는 지난 3~10월 대마를 매수, 흡연한 것은 물론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한 사실까지 적발돼 구속 기소됐다.

남양유업 창업주 고 홍두영 명예회장 손자 홍모씨는 지난 10월 대마를 유통하고 소지·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으며, 효성그룹 창업자 손자인 조모씨는 지난 1~11월 4차례에 걸쳐 대마를 사고 흡연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모 금융지주사 사위 등도 함께 기소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