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김상수 보상선수로 좌타 외야수 김태훈 지명[공식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삼성이 보상선수로 지명한 외야수 김태훈. 제공 | KT 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삼성이 김상수 프리에이전트(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좌타자 외야수 김태훈(26)을 지명했다.

삼성은 1일 김상수가 KT와 FA 계약을 맺음에 따라 KT로부터 보호명단 25인을 받았고 보상선수로 김태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김태훈은 2015 신인 드래프트 2차 5라운드에서 KT의 지명을 받았다. 주로 퓨처스리그에서 뛰면서 통산 타율 0.303(1147타수 347안타) 42홈런 211타점을 기록했다. 2020시즌에는 퓨처스 남부리그 타격왕을 차지했다.

삼성 구단은 “김태훈은 변화구 대처 능력과 컨택 능력이 뛰어나 대타 요원으로 활용 가치가 높을 뿐더러 팀의 외야 뎁스를 두껍게 줄 것”이라 평가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