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댁' 김연아, 첫 공식석상 '블랙 앤 화이트' 우아함 그 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피겨스타 김연아. 제공 | 엠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영원한 ‘피겨여왕’ 김연아가 결혼 한달여만에 일본에서 열린 ‘2022 MAMA 어워즈’ 시상자로 등장해 블랙 앤 화이트 패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김연아는 지난달 30일 일본 교세라돔 오사카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올해의 아티스트상 시상자로 초대돼 오랜만의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공식 무대에 앞서 레드카펫에서 김연아는 펜선의 꽃이 그려진 화이트 시스루 가디건으로 한국적이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풍겼다.

결혼 후 더 성숙하고 화사해진 미모가 눈길을 끌었다.

본상 무대에서는 발랄한 검정 드레스를 선택했다. 어깨가 드러나는 검정 러플 원피스를 입은 김연아는 일본팬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무대를 밟았다.

팬들의 박수에 살짝 미소를 지은 김연아는 “얼마전까지 우리는 팬데믹 어려움 속에서 지냈다. 음악은 그런 우리들에게 치유가 되어줬다. MAMA가 그런 치유가 될 수 있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겨스케이팅 선수와 음악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매 무대에서 음악과 한몸이 되어 퍼포먼스를 펼쳐야 한다. 가수도 마찬가지다. 완벽한 무대와 음악을 위해서는 아티스트들의 땀과 노력이 들어가야 한다. 2022년 최고의 아티스트상 수상자는 방탄소년단이다”라고 소개했다.

김연아에 앞서 전날인 29일에는 남편 고우림이 속한 포레스텔라가 축하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MAMA는 김연아 고우림 부부의 첫 동반 일정이다.

한편 김연아와 고우림은 지난 10월22일 3년간 교제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