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영숙, 상철 말 실수에 눈물? 옥순→영자, 눈물의 솔로나라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영숙과 옥순, 영자 등 여성 출연자들이 눈물을 보였다.

30일에 방송된 SBS Plus, ENA PLAY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SOLO)’에서는 거침없이 직진했던 여성 출연자들이 눈물을 보였다.

이날 옥순은 상철과 데이트에 나섰고 "영숙님이 아까 데이트 나가기 전에 울었다. 눈물 터지는 시간이었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상철은 "왜 울었을까. 이해가 안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옥순은 "나는 상철님이 영숙님과 확정적인 느낌이라 지금 솔직히 편하다. 이 데이트로 마음이 바뀔 것 같진 않아서 나는 솔직히 편하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철은 "나에 대해 어떤 생각을 했나"라고 물었고 옥순은 "나는 지금까지 살아왔던 방식이 잘 되는 사람들 사이에 끼지 않는다"라고 말했고 상철은 "그래서 순자와 영철이 잘 돼가는 걸 몰랐나"라고 물었다. 옥순은 "몰랐다. 알았으면 데이트를 안 나갔을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옥순은 상철에게 연애 고민 상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옥순은 "순자님은 처음에 들어올 때부터 눈을 맞추고 인사했다고 하더라. 근데 나는 쌩 그랬다"라며 "모든 순간마다 눈을 마주치고 어필을 해야한다. 나는 제작진이 기회를 만들어줄 줄 알았다. 그게 아니다. 지금부터 연습해도 하루, 이틀만에 안되지 않나. 다시 태어나야 된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날 랜덤데이트 후 돌아온 옥순은 어머니와 통화를 했고 속상한 마음에 어머니는 잔소리를 늘어놨다. 답답해 하던 옥순은 결국 눈물을 터트려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랜덤데이트 후 여자 출연자들은 데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숙은 상철이 자신에게 적극적이라서 좋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고 영숙은 "내가 그렇게까지 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영숙은 "좋아하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근데 내가 안 다가가면 거품인 건가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상철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영숙은 순자와 이야기를 나눴다. 영숙은 "그 사람이 나를 좋아해서 내가 좋아한다 그건 아니다. 내가 적극적으로 해서 좋았다 남자들끼리 있을 때 그렇게 얘기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순자는 "자랑하고 싶었나보다. 근데 그렇게 얘기하면 안된다. 그냥 이 사람이 좋다고 해야한다"라고 말했고 영숙은 상철의 말 실수에 상처를 받았다.

한편, 이날 예고에서는 영숙과 현숙, 영자까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