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복덩이들고' 김호중, 기내식 먹고 고소공포증 극복→송가인 노래에 객석 눈물바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 CHOSUN '복덩이들고' 캡처



3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복덩이들고(GO)'에서 송가인과 김호중이 태국 방콕 여행을 떠났다.

이날 '돌아온 여주 복서트'에서 김호중은 노래를 구성지게 부른 후 송가인을 소개하기 전 "여주 세종대왕면 고구마 농사 화이팅"이라고 애교섞인 응원을 보냈다. 이에 객석은 환호성을 지르며 김호중의 응원에 만족감을 표현했다.

무대를 마친 김호중은 "누나 소개해드리겠다"며 이어지는 송가인의 무대를 소개했다. 송가인은 서주경의 '당돌한 여자'를 부르며 구성진 가락을 뽑아냈다. 송가인은 몸에 밴 듯한 무대 매너로 객석을 홀렸다. 송가인은 이어 나올 나비의 무대를 소개하며 무대를 내려갔다.

나비는 다양한 곡을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나비가 '아모르파티'를 부르는 도중에 송가인과 김호중이 무대 위로 올라와 객석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객석의 환호성에 송가인과 김호중은 노래를 함께 부르며 춤까지 추는 모습을 보여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이날 김호중은 방콕으로 여행을 떠났다. 김호중은 "제가 사실 고소공포증이 있다"며 "비행기 무서워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긴장 된다. 타자마자 잠들었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김호중은 비행기가 이륙하자마자 기력 없는 모습을 보이며 무섭다고 했다. 그러나 곧 메뉴판에 푹 빠져 불고기 쌈밥을 선택하고 고소공포증을 잊은 듯 식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콘서트 스케줄로 김호중과 함께하지 못한 송가인은 허경환과 만나 후발대로 태국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어색한 듯 거리를 두며 아무 말이나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중은 두 사람을 기다리다 지쳐 노래를 계속해서 부르는 모습을 보였다. 김호중은 두 사람이 보이자 반가워하며 달려나갔다. 세 사람은 숙소에 도착한 세 사람은 서로의 방을 구경하며 대화를 나누고 각자 잠을 청했다.

다음날 아침, 여전히 어색한 송가인과 허경환은 괜히 김호중을 찾았다. 세 사람은 코로나로 인해 어려워진 상권을 북돋으며 교민들에게 위로를 전할 수 있는 무대를 꾸미기 위해 한인타운으로 향했다.

세 사람은 무대를 꾸미기에 앞서 여러 사연을 가진 교민들을 만나서 각각의 사연을 듣고 위로를 전하며 다음 날 있을 콘서트에 초대했다.

사연을 신청한 교민 중 마술사 겸 식당을 운영하는 분이 즉석에서 마술을 선사했다. 세 사람은 놀라며 트릭이 무엇인지 궁금해했다. 이에 교민은 트릭을 공개하며 세 사람에게 비법을 전수했다. 그러자 김호중은 배운 트릭을 그 자리에서 능청스럽게 마술을 펼쳐 박수를 받았다.

다음날, 허경환은 '태국 교민 노래자랑 대축제' MC로 나서 송가인, 김호중을 무대로 불렀다. 송가인과 김호중은 유쾌하면서도 젠틀하게 첫 인사를 전한 후 무대를 꾸몄다.

김호중은 "여러분을 고향으로 모시겠다"며 나훈아 '고향역'을 첫곡으로 선택했다. 구성진 멜로디에 교민들은 고향을 떠올리는 듯 즐거운 표정으로 무대를 즐겼다.

송가인은 '서울의 달'을 부르며 고향을 그리워하는 교민들의 마음을 대신했다. 노래를 듣던 교민들은 눈물을 흘리며 노래 가사에 공감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