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세대 이동통신

JY 글로벌 인맥의 저력… 日 NTT 5G 장비 수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삼성전자가 일본 1위 이동통신사업자 NTT도코모에 추가 공급하기로 한 5G 장비들. 가운데가 28㎓ 초고주파 대역을 지원하는 초경량·초소형 신형 5G 라디오 기지국.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일본 1위 이동통신사업자인 NTT도코모의 5G 장비를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이재용 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지난해 최초 계약을 성사시킨 데 이어 우수한 기술과 서비스 품질을 요구하는 일본 최대 통신사와의 추가 협력을 이뤄 낸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28㎓ 초고주파 대역을 지원하는 초경량·초소형 신형 5G 라디오 기지국을 포함한 장비들을 NTT도코모에 공급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신형 기지국은 4.5㎏으로 가볍고 크기가 작은 제품으로, 전 세계적으로 인구 밀도가 높은 일본의 도심과 사용자 밀집 지역에 설치가 쉬워 데이터 이동량 증가를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5G 장비 추가 수주와 공급 제품군 확대가 일본 시장에서 자사 기술력을 또 한번 입증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이번 추가 수주에는 일본에 수년간 공을 들여 온 이 회장의 노력이 주효했다고 평가한다. 사회 인프라스트럭처 성격을 띤 통신장비 사업은 계약 규모가 크고 기간이 길어 신뢰를 바탕으로 한 장기적인 약속이 사업 성패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2018년과 2019년 일본을 방문해 NTT도코모를 포함한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만나 5G 네트워크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했다. 지난해엔 이이 모토유키 최고경영자(CEO)와 직접 협상을 진척시킨 끝에 NTT도코모와 최초 통신장비 계약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석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