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국주 "이상형=예쁘고 마른男…민경훈 나오는 방송 전부 출연" (옥문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옥문아들' 이국주, 송해나가 이상형을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연예계 의외의 절친 이국주, 송해나가 출연했다.

이날 투샷이 낯설다는 MC들에 송해나는 "제가 언니가 하는 라디오에 고정 게스트로 1년을 함께 했다"고 친해진 계기를 털어놨다.

이국주는 술자리에서 이성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해나가 사귀고 있으면 저도 사귀고 있고, 제가 헤어졌을 때는 해나도 헤어져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해나가 "국주 언니와 좋아하는 스타일이 비슷하다. 그래서 '선은 넘지 말자 서로'라고 말한다"고 냉정함을 드러내자 이국주는 "박나래 씨랑도 이상형이 비슷하다. 그래서 셋이 만나면 주먹다짐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이상형에 대해 송해나는 "모델 같은 상을 좋아한다. 키가 좀 크고 얼굴도 귀엽고 순수한 느낌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예쁘고 마른 사람을 좋아한다는 이국주는 "(민)경훈 오빠 팬이었다. 그래서 오빠 나가는 프로그램을 다 나갔다"며 민경훈이 '히든싱어' 출연 당시 다 맞혔다고 고백했다.

이에 민경훈은 "버즈를 좋아했고 노래도 많이 알고 있더라. 게스트로 나오면서 되게 친해졌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