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세계관에 대중성도 잡겠다" 피원하모니, 자신감 가득한 모습으로 '백 다운' 컴백[인터뷰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그룹 피원하모니가 자신들만의 세계관이 있지만 대중성도 놓치지 않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더 단단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룹 피원하모니는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하모니:셋 인' 발매 인터뷰를 열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피원하모니는 다섯 번째 미니앨범 '하모니:셋 인'을 통해 각자 다른 가치관 속에서 온전히 하나가 되기 위한 진정한 조화의 발걸음을 내디딘다.

타이틀곡 '백 다운'(Back Down)은 언제 어디서든 겁내어 물러서지 말고 함께 헤쳐 나가자는 단합과 전진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겨 낼 수 있어 Together / Back Down, 절대 Don’t worry' 등 완전한 조화의 모습을 향해 노력하고자 하는 피원하모니의 의지를 보여준다.

타이틀곡 '백 다운' 외에도 피원하모니의 에너지와 포부를 보여주는 수록곡들이 담겼다. 친한 친구들과 함께 신나게 즐기자는 팝 댄스곡 '베스트 프렌드 포에버'(BFF (Best Friends Forever)), 세상을 놀래고자 하는 멤버들의 자신감이 돋보이는 '시크릿 소스'(Secret Sauce), 나만의 색을 보여주자는 다짐이 담긴 힙합곡 '원 앤드 온리'(One And Only), 우리는 결국 목표를 이루어 낼 것이라는 가사가 인상적인 '태양을 삼킨 아이(Look At Me Now)', 멤버 지웅이 작사·작곡에 참여한 미디엄 팝 발라드곡 '배낭여행 (Better Together)'까지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앨범에서 멤버 종섭과 인탁은 전곡 작사에 참여하며 피원하모니의 이야기를 직접 꾸려냈다.

종섭은 "인탁이랑 앨범 작사에 참여했는데 가사를 쓸 때 여러가지 장르가 있다. 이번 엘범에도 록 장르, 귀여운 장르가 있는데 각 장르마다 어울리게 쓰려고 노력했다. 평소보다 고민을 많이 하고 시간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인탁은 "매 앨범마다 '어떻게 새로운 느낌을 줄까?'를 생각한다. 대중성을 위해 계속 변하는 플로우보다 반복적인 플로우를 사용해서 많은 사람들이 따라하게 하려고 했다"라며 "'태양을 삼킨 아이' 마지막 부분에서 고음 음역대로 올라가면서 허스키한 목소리가 나오는데 일부러 쉰 목소리로 랩하는 듯한 목소리를 넣었다. 애드립에서도 특이한 사운드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또 '시크릿 소스'에서는 내가 마치 매운 맛을 느껴서 매워하는 느낌을 넣는 등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고 노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멤버들은 다섯 번째 앨범 '하모니:셋 인'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를 밝혔다. 종섭은 "대중적인 부분에 대해 고민을 한다. 저희가 세계관이 있고, 가사에 스토리가 있지만 대중들이 굳이 세계관을 생각하지 않아도 충분히 걸으면서 가볍게 듣기 좋은 노래다. 이번 앨범에서도 상황이나 대중들의 음악 취향에 따라서 들으면 될 것 같다. 가사를 보면 우리의 세계관을 잘 이해할 수 있지만 우리 앨범은 전부 대중분들이 가볍게 듣기 좋다"며 대중적인 부분에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번 앨범에 수록된 6곡 중 5곡에 한성호 프로듀서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지웅은 "데뷔초 때는 높으신 분이라서 의견을 전달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오히려 먼저 다가와주시고 먼저 의견을 물어봐주셨다. 저녁 식사를 같이 하면서 요즘 우리가 듣는 음악과 원하는 콘셉트를 계속 물어봐주셨다"라며 "FNC에서 힙합 아이돌이 처음 나온 거라서 한성호 총괄님도 힙합적인 부분에서 많이 연구를 하고 계신다. 요즘은 편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작업하고 있다"며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인탁도 "총괄님이 저희가 만드는 가사나 멜로디에 있어서 반대를 한 적은 없다, 그런 부분이 있더라도 저희를 믿어주고, 시도하고 도전하는 것에 의미를 두시는 것 같다. 저희가 스스로 음악을 만들 줄 알고 어떤 것이 좋고 어떤 것이 안 좋은지 아는 걸 바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백 다운'을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것에 대해 지웅은 "가장 저희의 색깔을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후렴구가 따라부르기 쉽고 대중분들께 어필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고 설명했다.

많은 멤버들이 타이틀곡 '백 다운'을 제외하고 수록곡 중 대중들이 가장 많이 들아봤으면 하는 노래로 다섯 번째 트랙인 '태양을 삼킨 아이'를 꼽았다.

인탁은 "멤버들의 보컬과 랩이 노래에 잘 어울리고, 이번 앨범에서 정말 좋은 노래라고 자신한다"고 했고, 기호는 "묵직하면서도 멋있다. 딱 들었을 때 무대 구성이 그려지는 곡이었다. 또 개인적으로 녹음을 잘 했다. 녹음했을 때 1절 벌스에 나오는 제 파트가 마음에 들어서 그걸 참고해서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년 데뷔 후 어느덧 3년차 아티스트가 된 피원하모니는 이번해 미국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미국 프로그램 '켈리 클락슨 쇼'에서 타이틀곡 '백 다운' 무대를 첫 공개하며 글로벌 스타의 첫 발을 내딛었다.

지웅은 "처음으로 미국 전역에 방송되는 쇼에 출연한다고 해서 영광이었고 부담감이 있었다. 한 동작이라도 더 잘 담으려고 노력했다. 이걸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이 저희를 알아봐 주셨으면 좋겠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직접 가서 토크도 하고 출연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원하모니는 2023년에도 월드투어를 계획하고 있다. 기호는 "올해는 팬미팅처럼 소규모로 팬들을 만났는데 보려드리고 싶은 모습을 잘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아쉽다. 다음 콘서트에서는 조금 더 다양한 곡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지웅은 "수록곡을 알고 계시는 팬분들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함께 즐기고 만족스러울 수 있는 공연을 만들고 싶어서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피원하모니 다섯 번째 미니앨범 '하모니:셋 인'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