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尹, 당내 ‘이상민 해임’ 건의에 “민주당 같은 소리” 민주 “민주당 같은 소리가 뭐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직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질이 불가피하다는 여당 내 의견을 전해 듣고 ‘민주당 같은 소리를 하느냐’며 역정을 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민주당이 반발했다.

동아일보는 지난 29일 “대통령실 관계자들이 여당 내 경질론을 듣고 윤 대통령에게 ‘이 장관을 경질하거나 명예롭게 사퇴하는 모양새가 좋지 않겠냐’고 했더니 윤 대통령이 역정을 내며 ‘무슨 민주당 같은 소리를 하고 있냐’는 취지의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30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같은 소리’가 도대체 어떤 소리인가?”라며 “이 장관 경질은 각종 여론조사로 드러난 국민의 뜻이고 유가족의 요구이기도 하다. 국민께서 원하시는 일도 민주당이 대변하면 무조건 거부하는 것인가? 평소 제1야당에 대해 가지고 있는 적대적 인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안호영 대변인은 “‘종북 주사파와 협치가 불가능하다’던 대통령의 발언도 결국 야당에 대한 왜곡된 인식에서 비롯된 것 아닌가?”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민주당을 국정 운영의 파트너가 아니라 척결과 탄압의 대상으로만 보는 것은 아닌지 묻는다”고 했다.

이어 “야당을 무시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고, 국민을 무시한 채 국정을 제대로 이끌어갈 수는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불통과 무시로 협치를 외면하는 것은 국민께 죄를 짓는 일이다.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면 야당을 무시하고 적대시하는 편협한 야당관부터 뜯어고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실제로 민주당 같은 소리라는 발언을 했느냐’는 질의에 “언제 어디서 했는지 정확히 특정되지 않는 발언에 대해 확인을 해주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